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 대통령 기조연설

회차 : 614회 방송일 : 2019.11.26 재생시간 : 03:58

아세안 정상 여러분,

한국의 해양수도, 부산에서 아세안 정상들을 뵙게 되어 기쁩니다.
한국은 사계절이 뚜렷한 나라입니다.
이제 겨울에 들어섰지만, 아세안과 다른 계절을 즐겁게 느껴주시길 바랍니다.

먼저, 아세안+3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마친 태국 쁘라윳 총리님께 축하의 말씀을 드리며, 대화조정국으로서 큰 역할을 해 주신 브루나이 볼키아 국왕님께 감사드립니다.

1989년 한-아세안 대화 관계 수립은 당시 지도자들의 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아세안과 한국은 아시아·태평양 시대를 준비하며 상생번영의 관계를 만들어왔습니다.

나는 우리의 협력이 경제·통상을 넘어 정치·안보·사회·문화 전 영역으로 확대된 것을 아주 높게 평가하며, 동아시아 외환위기와 글로벌 금융위기를 극복할 수 있었던 것도 우리가 만들어온 관계와 신뢰의 힘이었다고 생각합니다.

아세안은 한국의 소중한 동반자입니다.
우리 정부는 출범 직후 아세안 특사를 파견한 데 이어, 아세안과 ‘사람 중심의 평화·번영의 공동체’를 함께 이루기 위해 ‘신남방정책’을 발표했습니다.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아세안 10개국을 2년 만에 모두 방문했으며, 대통령 직속 ‘신남방정책 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한-아세안 협력기금’을 올해 두 배로 증액했습니다.
이곳 부산에 ‘아세안문화원’을 설립하여 아세안과의 문화 협력도 강화했습니다.

한-아세안 관계 30년이 지난 지금 교역은 20배, 투자는 70배, 인적교류는 40배 이상 크게 늘었습니다.

이제 우리는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친구가 되었고, 함께 새로운 꿈을 꾸며 하나씩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습니다.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는 아시아의 협력에 달려있습니다.
우리의 목표는 아시아를 넘어 인류 모두에게 희망이 될 것입니다.
오늘 한-아세안 관계의 지나온 성과를 기반으로 미래를 향한 새로운 협력의 문이 더 활짝 열리길 기대합니다.

정상 여러분,

우리는 보호무역주의와 초국경범죄, 4차 산업혁명 같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습니다.
우리의 협력과 연대만이 그 도전들을 이겨낼 수 있습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가져올 미래를 우리는 다 알지 못합니다.

협력과 연대를 더욱 강화해야 합니다.
다가올 30년, 지금보다 더 단단한 관계를 만들어 “평화를 향해 동행하고, 모두를 위해 번영”하는 상생의 공동체가 되어야 합니다.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입니다.
자연, 사람, 국가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포용하는 ‘아시아의 정신’은 아시아가 전 세계에 제시하는 지혜입니다.
‘아시아 정신’을 공유한 한-아세안이 하나로 뭉친다면, 새로운 도전을 얼마든지 성공으로 이끌 수 있습니다.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고 이어지는 관문입니다.
아세안과 한국이 이곳 부산에서 하나의 공동체로 거듭나길 희망합니다.

감사합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