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업종별 지원···"단축기업에 정책자금·기술보증 우대"

회차 : 535회 방송일 : 2019.12.11 재생시간 : 02:05

김용민 앵커>
정부가 발표한 주52시간제 안착을 위한 보완 대책에는, 업종별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지원 방안도 마련됐는데요.
이어서 임하경 기자입니다.

임하경 기자>
정부는 주52시간제가 적용되는 중소기업에 대해 1년의 계도기간을 부여하면서, 업종별 애로사항과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지원 방안도 마련했습니다.
이에 따라 내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 국토교통부 등 관계 부처에서는 노동시간 단축 기업을 우대하는 등의 대책을 시행합니다.

녹취> 이재갑 / 고용노동부 장관
"노동시간 제도개선과 함께 관계부처와 협조하여 업종별 애로사항과 구조적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업종별 지원 대책들을 추진합니다."

노동시간을 줄이기 위해 생산시설을 새로 도입하는 기업은 60억 원의 정책 자금을 지원하고 우대보증도 신설합니다.
스마트 공장을 구축하거나 스마트 마이스터 파견을 신청할 경우에는 최우선으로 지원합니다.
건설업에서는 주 40시간을 기준으로 공사 유형에 맞는 적절한 기간이 보장될 수 있도록 '공기 산정기준' 법제화를 추진하고 늘어난 임금을 건설공사 단가에도 반영할 수 있도록 '표준시장단가' 체계도 개편합니다.
상당기간이 소요되는 IT·소프트웨어 개발 사업의 경우 충분한 사업 기간을 확보하기 위해 공공기관에서 조기 발주를 추진하고 이번달 안으로 소프트웨어 표준계약서를 마련할 계획입니다.
안정적인 노선버스 운행을 위해 3천 명의 운전기사를 양성하고 취업박람회를 열어 신규 인력을 확보할 예정입니다.
사회복지시설은 교대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약 200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고 휴가·교육 등을 위한 대체 인력도 계속해서 지원할 계획입니다.
이와 함께, 내년 상반기까지 문화예술·스포츠·관광 등 분야별로 주52시간제 안내책자를 제작해 배포하고 노동시간을 단축한 기업에 대해서는 지원을 늘리는 등의 혜택을 부여합니다.
(영상취재: 김명신 / 영상편집: 정현정)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