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새 학기 중·고교에 새 역사교과서 도입

회차 : 837회 방송일 : 2020.01.12 재생시간 : 01:59

임보라 앵커>
올해 3월 새 학기부터 중·고등학생들이 새 역사 교과서로 공부하게 됩니다.
중학교 때는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전근대사 위주로, 고등학교 때는 개항기 이후 현재까지 근현대사 위주로 배우게 됩니다.
곽동화 기자의 보도입니다.

곽동화 기자>
3월 새 학기부터 중·고등학교에 새로운 역사교과서가 도입됩니다.
이번에 도입되는 역사 교과서는 2015 개정 교육과정에 따라 만들어졌는데, 전근대사와 근현대사 비중이 이전과 크게 다릅니다.
이전 교과서는 전근대사와 근현대사 비중을 반반으로 다뤘는데, 새로 도입되는 중학교 교과서 6종은 전근대사 80% 근현대사 20%를 담고 있습니다.
고등학교 교과서 8종은 전근대사 27% 근현대사를 73%로 구성됐습니다.
과거 논란이 됐던 국가 정체성에 관한 내용은 기존 교과서보다 분명한 표현으로 기술됐습니다.
6·25 전쟁이 북한의 남한 침략으로 시작됐다는 점을 명확히 했고, 한국은 '대한민국 정부 수립', 북한은 '북한 정권 수립'으로 표현을 통일했습니다.
'민주주의'와 '자유민주주의' 중에서 집필진이 골라 민주주의를 표현하도록 했고, 징병, 징용, 일본군‘위안부’ 동원 등 일제 침탈과 독도 역사 왜곡 부분은 내용과 분량이 확대됐습니다.
고등학교 교과서 8종은 모두 일제의 전시 수탈과 독도에 관한 내용을 각각 특집 페이지로 구성했고, 참여 활동을 하도록 제시했습니다.
여성 독립운동가에 대한 내용도 대폭 늘어났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대한민국 애국부인회를 창립한 김마리아와 황에스더, 여성 독립군 오광심, 여성 독립군이자 한국 최초의 여성 비행사인 권기옥 등 여성 독립 운동가의 활동상을 배우게 됩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