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 (17시) 일요일 17시

강경화 외교장관 내일 방미···중동정세·비핵화 논의

회차 : 837회 방송일 : 2020.01.12 재생시간 : 02:07

임보라 앵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한미외교장관 회담을 위해 내일 출국합니다.
현지시간으로 14일, 미국 샌프란시스코에서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나 최근 중동 정세를 비롯해 한반도 비핵화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보도에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미국을 방문해 현지시간으로 14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회담을 갖습니다.
최근 중동지역 정세를 비롯해 한반도 비핵화와 항구적인 평화정착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녹취> 김인철 / 외교부 대변인
"한반도 비핵화, 그리고 평화 정착을 위한 상황 평가와 향후 대응방안, 한미관계의 포괄적 ·호혜적 발전방안을 협의하고, 최근 중동지역 정세를 포함한 지역, 그리고 국제 문제 등에 대해서 의견을 교환할 예정입니다."

먼저, 중동정세와 관련해 구체적으로 호르무즈 해협 파병 문제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번 회담에서 폼페이오 장관은 강 장관에게 호르무즈 해협 파병을 강하게 요구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우리 정부는 국민안전을 최우선에 두고 신중한 입장을 보이고 있습니다.
그러면서 인근 아덴만 해역에서 작전을 수행 중인 청해부대가 국민안전을 위해 독자적으로 활동하는 방안도 고려 중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 장관은 최근 국회에 출석해 미국과 우리의 입장이 반드시 같을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녹취> 강경화 / 외교부 장관(지난 9일)
"미국의 입장과 우리 입장이 정세분석에 있어서나 중동지역 나라와 양자 관계를 고려했을 때
반드시 같을 수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북미 비핵화 협상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밝힌 남북협력 사업에 대한 논의도 있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문 대통령이 신년사에서 남북협력사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힌 만큼, 강 장관이 이를 설명하고 미국의 협조를 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울러, 협상이 진행 중인 한미 방위비 분담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눌 것으로 관측됩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한편, 폼페이오 장관은 일본 모테기 외무상과도 샌프란시스코에서 회담을 가질 예정으로, 이를 계기로 한미일 외교장관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