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지방재정 60% 상반기 집행···아산·진천 지역경제 지원

회차 : 404회 방송일 : 2020.02.19 재생시간 : 02:12

이혜은 앵커>
정부가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긴급 지원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지방재정의 60%를 상반기까지 조기에 집행하고, 우한 교민들을 수용한 아산과 진천, 음성과 이천의 지역경제 회복도 지원합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정부가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열린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지원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우선, 지역경제에 미칠 부정적인 영향을 차단하기 위해 상반기까지 지방재정의 60%를 집행하기로 했습니다.
최근 5년 간 최고 수준인 137조 원을 상반기에 집행할 계획입니다.
또, 지자체 주관 행사를 예방 조치와 병행하면서 계획대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앞서, 노약자 등 보건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협소한 공간에서 진행하는 행사는 축소, 연기하는 내용의 '정부. 지자체 행사 운영 지침'을 마련했습니다.

녹취> 홍남기 / 경제부총리
"지방재정의 60%를 상반기에 집행하고 지자체 주관행사도 계획대로 추진을 원칙으로 하여 지역경제 위축 리스크를 최대한 최소화하기로 하였습니다."

이와 함께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지역사랑상품권 확대를 검토합니다.
발행 규모 확대와 함께 5% 수준인 할인율을 지역 실정에 맞게 10%까지 높이는 방안 등을 고려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전국 548개 전통시장의 주변도로 임시주차를 2시간까지 허용하는 등 전통시장 이용 편의도 높이기로 했습니다.
우한 교민들을 수용한 아산과 진천, 음성과 이천의 지역경제 회복도 지원합니다.
이들 지역의 지역사랑상품권 지원을 확대하고, 농산물 판촉 행사 등도 진행할 예정입니다.
이밖에도 확진자와 격리자, 휴업 사업장은 새마을금고의 신규대출 금리를 최대 0.3% 포인트 인하해주고, 지방세 유예 등 세 부담도 줄여줍니다.
한편, 정부는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예비비와 재난관리기금 등 지자체 자체 재원 1천억 원을 추가 투입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 영상편집: 이승준)
차단방역과 예방을 위해 지금까지 367억 원을 투입한 가운데, 앞으로 마스크 구입과 선별진료소 운영, 자가격리자 생필품 운영 등에 1천80억 원을 추가 집행할 예정입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