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소상공인·중소기업 지원 추경 3조667억 원

회차 : 681회 방송일 : 2020.03.26 재생시간 : 02:02

김용민 앵커>
정부는 코로나19 확산으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을 위해 추경 예산과 예비비를 투입해 지원을 대폭 확대하고 있습니다.
중소벤처기업부는 모두 3조 667억 원의 추경 예산을 확보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지원을 위해 신속하게 집행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박성욱 기자>
올해 추경예산 11조 7천억 원 중 중소벤처기업부가 확보한 예산은 3조667억 원입니다.
중기부는 이 예산을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피해복구에 신속 지원할 방침입니다.

녹취> 박영선 /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분들에게 제일 급한 것은 단기자금이 필요하신 분들이 빨리 긴급경영안정자금을 대출받을 수 있도록 하는 일입니다.”

소상공인 지원에는 2조1천550억 원이 쓰입니다.
금융지원 예산이 1조7천723억 원으로 경영안정자금과 지역신보출연에 투입됩니다.
피해점포 복구 지원과 경영안정화 예산은 2천690억 원으로 전국 19만 8천 곳의 피해 점포에 지원됩니다.
특히 대구·경북의 특별재난지역 피해 점포 17만7천 곳이 중점적으로 혜택을 받게됩니다.
경제활력 지원 예산은 1천137억원이며 온라인판로지원, 전통시장 활성화에 들어갑니다.
코로나19로 피해가 큰 오프라인 매장 중심의 소상공인에게 온라인쇼핑몰 입점을 지원하고 온누리상품권 할인 발행도 이뤄집니다.
중소기업 지원에는 모두 9천117억 원이 배정됐습니다.
긴급경영안정자금 3천억 원, 신성장기반자금 1천억 원,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출연이 각각 4천22억 원, 669억 원 씩 이뤄집니다.
또 지역특화산업육성에도 198억원이 투입됩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중기부는 위탁보증 집행 등을 통해 소상공인에게 필요한 자금이 신속하게 공급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