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한-캐나다 정상 통화···"방역 경험 적극 공유"

회차 : 681회 방송일 : 2020.03.26 재생시간 : 02:10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전화 통화를 하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검사 속도를 높게 평가하며 배우고 싶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적극 공유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오전 10시부터 32분 동안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이번 통화는 트뤼도 총리의 제안으로 이뤄졌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과학에 기반하고 메르스 때의 경험을 살린 한국의 대응은 국민 안전에 성과를 내고 있다면서 캐나다도 한국과 비슷한 모델로 가겠단 뜻을 밝혔습니다.
한국에서 이뤄진 광범위하고 빠른 검사, 접촉자 추적은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한국에게 배우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의 대응 상황에 대해 설명하면서, 방역과 치료 과정에서 축적된 경험과 임상 자료를 국제사회와 적극 공유할 의사가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대해 트뤼도 총리는 한국의 자료를 통해 많은 교훈을 얻게 될 것이라며 양국 보건당국 간 대화를 주선했으면 한다고 말했습니다.
트뤼도 총리는 외국인 입국 금지 조치를 취하지 않은 한국의 결정은 옳은 선택이었다고 평가했습니다.
아울러 한국 업체에 방역 물품을 요청했는데, 캐나다도 중장기적으로 다른 나라에 도움을 줄 수 있도록 하겠다고 언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도 방역물품이 충분치는 않지만 진단도구만큼은 일찍 개발해 국내수요를 충족하고 각국의 수출요청에 응하고 있다며 여유분이 있다면 도와주는 게 맞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편집: 박민호)
한편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확진 판정 후 현재 치료 중인 소피 트뤼도 여사의 쾌유와 재택근무 중인 트뤼도 총리의 조속한 복귀를 기원했고 트뤼도 총리는 소피 여사가 거의 완치됐다는 소식을 전하면서 문 대통령에게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 밤 9시 열릴 G20 특별화상정상회의에서 코로나19 극복 방안 등에 있어 심도 있는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