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7시 00분

5·18 기념식 참석···"이제라도 진실 고백해야"

회차 : 139회 방송일 : 2020.05.23 재생시간 : 02:14

박천영 앵커>
올해 40주년을 맞은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지난 18일 5.18민주 광장에서 거행됐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이제라도 용기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정부 행사로는 처음으로 옛 전남도청 앞, 5.18민주광장에서 치러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정부는 5.18 진상 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특히, 발포 명령자와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과 헬기사격 등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진상규명은 처벌이 목적이 아니라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면서, 이제라도 용기를 내 진실을 고백한다면 오히려 용서와 화해의 길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진실이 하나씩 세상에 드러날수록 마음속 응어리가 하나씩 풀리고,우리는 그만큼 더 용서와 화해의 길로 가까이 갈 수 있을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이를 위해 5.18 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진실을 낱낱이 밝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면서, 왜곡과 폄훼는 더는 설 길이 없어질 것이라고 언급했습니다.
개헌이 이뤄진다면 5.18을 새겨 그 뜻을 살려가기를 희망한다는 바람도 전했습니다.
헌법 전문에 5.18민주화운동을 새기는 것은 5.18을 누구도 훼손하거나 부정할 수 없는 대한민국의 위대한 역사로 자리매김하는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우리 국민들은 민주공화국의 주권자로서 4·19혁명과 부마민주항쟁, 5·18민주화운동, 6월항쟁과 촛불혁명까지 민주주의의 거대한 물줄기를 헤쳐왔습니다."

문 대통령은 5.18 민주화운동 기념일을 지방 공휴일로 지정한 광주시의 결정이 매우 뜻 깊다며 오월 정신은 도청과 광장에서 끊임없이 되살아날 것이라고 위로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김정섭 / 영상편집: 김종석)
문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을 찾은 건 취임 첫해와 지난해에 이어 세 번째입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