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서훈, 북미대화 재개 노력 당부···비건 "긴밀 공조"

회차 : 649회 방송일 : 2020.07.09 재생시간 : 02:09

김용민 앵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접견했습니다.
서 실장은 북미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고, 비건 부장관은 우리와 긴밀히 공조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우리나라를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를 만났습니다.
서훈 안보실장이 취임한 이후 처음 만난 겁니다.
접견은 오늘(9일) 오전 10시부터 1시간 10분간 청와대에서 이뤄졌습니다.
청와대는 양측이 최근 북한 관련 동향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진전시키기 위한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다양한 한미 양자 현안과 국제 정세에 관해 논의했고, 방위비 분담금 협상을 조속히 마무리하자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번 면담에서 서 실장은 굳건한 한미동맹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임을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한미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서 실장은 또 비건 부장관이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해 전념하고 있음을 높이 평가하고, 노력을 지속해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비건 부장관도 한미동맹에 대한 미국 정부의 확고한 의지를 재확인했습니다.
특히 북미 간 대화 재개가 중요하다고 강조하고, 우리와 긴밀한 공조 체제를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앞서 비건 부장관은 남북협력 추진에 대해 강력한 지지를 보내기도 했습니다.

녹취> 스티븐 비건 /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어제)
"우리는 남북협력이 한반도에 더 안정적인 환경을 조성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고 믿습니다."

통일부는 비건 부장관이 정부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힌 것에 대해 환영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김정섭 / 영상편집: 이승준)
2박 3일간 우리나라 방문 일정을 마친 비건 부장관은 일본으로 건너가 북한 문제 등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