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핵심은 '데이터 댐'···지능형 정부로 혁신 이끈다

회차 : 653회 방송일 : 2020.07.15 재생시간 : 02:36

김유영 앵커>
이번에는 디지털 뉴딜의 핵심 사업을 구체적으로 살펴보겠습니다.
14만 개가 넘는 공공데이터가 포함된 '데이터 댐'을 구축해 새로운 산업과 일자리를 만들겠다는 구상인데요.
이어서 임하경 기자의 보도입니다.

임하경 기자>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이 대공황 극복을 위해 추진했던 뉴딜 정책.
'후버댐'을 건설해 많은 일자리를 만들고 빠른 산업화도 이끌었습니다.
정부가 발표한 '데이터 댐'의 개념도 이와 비슷합니다.
14만 2천 건의 데이터가 한 군데에 모이고 5G, AI와 합쳐지면서 새로운 서비스를 만듭니다.
도로주행 데이터와 5G를 결합해 자율주행 기술이 탄생하고 의료정보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 합쳐져 감염병 예측 기술도 나오는 겁니다.

녹취> 최기영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인공지능 학습용 데이터를 수집, 가공하는 사업을 통해 신규 일자리를 창출함은 물론 이렇게 모은 데이터를 활용하여 의료, 교육, 제조 등 연관 분야에서 새로운 비즈니스와 산업을 만들 수 있습니다."

디지털 기반의 지능형 정부도 추진합니다.
올해 안에 모바일 공무원증을 도입하고 내년에는 국민에게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선보일 계획입니다.
또한 국가망을 5G 무선망으로 전환해 공무원이 어디서나 일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입니다.
의료 서비스도 디지털 기반으로 바꿉니다.
오는 2025년까지 입원 환자를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하는 스마트병원 18곳을 구축하고 코로나19와 같은 감염병에 대비한 호흡기 전담 클리닉을 내년까지 1천 개 설치할 계획입니다.
도로와 철도, 공항 등 핵심 기반시설도 디지털화됩니다.
모든 철로의 실시간 상태를 진단할 수 있는 IoT센서를 활용한 철도무선망을 만들고 공항에는 탐승권과 신분증, 얼굴 정보를 통합한 비대면 생체인식시스템을 구축합니다.
전국 주요 지역과 지하공간을 현실과 같은 3차원 가상세계인 '디지털 트윈'을 구축해 국토 안전관리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정부는 디지털 뉴딜을 위한 규제 개혁도 이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최기영 /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
"규제개혁이나 법 제도 문제는 앞으로 계속 풀어나가야 될 상황입니다. 그래서 지금 당장 어떤 규제를 풀겠다든가 이런 말씀을 드릴 수는 없지만 앞으로 많은 노력을 해서..."

아울러 디지털 전환으로 소외될 수 있는 고령 인구를 위해 주민센터 교육도 고려하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하경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