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7월부터 사대문 안 5등급 차량 운행 제한

방송일 : 2019.04.15 재생시간 : 02:37

김용민 앵커>
서울시가 초강력 미세먼지 대책을 내놨습니다.
오는 7월부터 사대문 안에서는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되고 12월부터는 적발되면 과태료가 부과됩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곽동화 기자>
오는 7월부터 서울 사대문 안 16.7㎢ '녹색교통지역'에서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의 운행이 제한됩니다.
운행 제한시간은 오전 6시부터 오후 7~9시 사이에 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7월부터 시범운영을 시작해 11월까지 계도기간을 두고 12월부터는 적발되면 과태료 25만 원을 부과합니다.
제도 시행 전까지 저공해 조치를 완료하기 위한 지원책도 마련했습니다.
녹색교통지역 내 거주민이 소유한 5등급 차량에 대해서는 조기폐차 보조금 한도액을 현행 최대 165만 원에서 최대 300만 원까지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매연저감장치 부착을 신청하면 장치 부착 전까지 단속을 유예합니다.
저소득층에게는 부착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거주민은 비용 90%를 지원받습니다.
또 서울시는 도로에서 발생하는 미세먼지를 잡기 위해 기존 차량의 전기차 전환을 지원합니다.
프랜차이즈, 배달업체와 협력해 엔진 이륜차 10만 대를 전기 이륜차로 교체하고 운행 중인 마을버스 1천581대 가운데 경유 버스 444대는 내년부터 전기버스로 교체됩니다.
전기버스 도입에는 중앙정부와 시가 절반씩, 모두 440억 원의 보조금을 지원할 계획입니다.
어린이 통학차량을 친환경 차로 전환하는 경우에도 보조금을 기존보다 더 줄 예정입니다.
통학차량을 LPG 차량으로 바꾸는 경우 보조금을 최대 800만 원 받을 수 있고, 전기차를 구매하는 경우에는 최대 1억 원의 보조금을 받을 수 있습니다.
서울시는 오는 2022년까지 통학차량 1천400대를 친환경 차로 전환할 계획입니다.
또 소규모 배출시설이 밀집해 있는 가산, 구로 디지털단지, 성수, 영등포역을 '집중관리구역'으로 시범 선정해 집중관리에 들어갑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이밖에 2022년까지 미세먼지 상시 관리가 필요한 대형 공사장과 주유소, 인쇄소 등에 IoT 기반 간이측정기 2천500대를 설치해 촘촘한 대기질 관리 체계를 마련하겠다는 구상입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