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예산안 편성

                  문 대통령 핵심 공약 내년 예산 상당부분 반영

                  2017.12.06 재생 시간 : 02:01 시청자 소감

                  이번 예산안에는 현장공무원 증원과 일자리 안정자금 등 문재인 대통령의 핵심 공약 사업과 관련한 예산이 크게 반영됐습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국회를 가까스로 통과한 2018 예산안에는 문재인 정부의 핵심 정책이 대부분 반영됐습니다.
                  현장공무원의 증원,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등 대통령의 공약과 정부의 정책을 실행하기 위한 예산입니다.
                  우선 여야는 일자리 늘리기의 마중물이 될 국가직 현장공무원을 9천 475명 늘리는 데 합의했습니다.
                  좋은 일자리 늘리기는 문 대통령의 1호 공약으로, 정부 제시안 만 2천여 명보다 적은 수치지만 청와대는 존중의 뜻을 밝혔습니다.
                  최저임금 인상에 따른 후속 대책인 일자리 안정자금은 2조 9,707억 원 그대로 유지됐습니다.
                  치매 국가책임제 역시 문재인 대통령의 공약 사항입니다.
                  이를 포함한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예산의 경우 여야 합의 과정에서 2천 2백억 원 감액됐지만, 5조 2001억원으로 확정됐습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의 공약사항인 기초연금 인상과 아동수당 신설 예산도 반영됐습니다.
                  또 예산 부수법안으로 지정된 초고소득자의 소득세 인상안의 경우 원안 그대로 통과됐고, 다만 대기업의 법인세 인상안은 초대기업의 과표 기준이 2천억 원에서 3천억 원으로 완화된 수정안이 통과됐습니다.
                  고소득자 과세 강화 역시 문 대통령의 경제 분야 주요 공약으로 꼽힙니다.
                  이처럼 내년도 예산안에는 문 정부의 핵심 공약이 상당 부분 반영됐다는 평가입니다.
                  예산안에는 이와 함께 중증외상센터 지원에 601억 원, 응급의료 전용헬기 지원에 154억 원 등이 반영되는 등 외상 의료진 처우를 개선해달라는 국민의 목소리도 직접 반영됐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