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비상한 대처 필요"···'적극행정' 강화

회차 : 681회 방송일 : 2020.03.26 재생시간 : 02:09

김용민 앵커>
유례 없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그 어느 때보다 빠르고 과감한 대응이 중요해졌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앞으로 전 기관에 적극행정 지원위원회를 상시 가동하는 등 적극행정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차량에 탑승한 채로 코로나19 검사를 받는 승차진료 방식.
의료진과 접촉을 최소화할 뿐 아니라 교차감염 우려도 없어 해외에서도 주목받고 있습니다.
의료학회 등에서 아이디어를 냈고 공직사회가 발 빠르게 움직여 도입됐습니다.
코로나19 검사에 필요한 진단도구도 충분한 생산이 가능하도록 사용 허가 절차를 당초 80일에서 7일로 단축했습니다.
위기상황에서 민간의 혁신역량을 방역에 활용하기 위해 '긴급사용 승인제도'를 활용한 겁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국정현안조정점검회의를 열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적극행정을 강조했습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유례없는 시기를 보내고 있는 만큼 기존 규정과 절차를 뛰어넘는 비상한 대처가 필요하다는 겁니다.
그러면서 국민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사안에 대해선 더 빠르고 과감하게 대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정세균 국무총리
"국민의 생명, 안전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더 빠르고 과감하게 대처할 것입니다. 이번 코로나19 사태는 정부의 적극행정 실천 역량과 의지를 판가름하는 시금석이 될 것입니다."

이에 따라 전 기관에 적극행정지원위원회를 상시 가동하고 적극행정에 대한 감사원의 폭넓은 면책을 주문했습니다.
쟁점이 첨예한 현안에 대해선 경제상황점검회의 등에서 신속하게 논의한 뒤 결정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민생경제 대책에서 적극행정은 반드시 필요하다며 코로나19 사태 후에도 각종 민생현안에 일관되게 적용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김종석)
아울러, 각 부처 장관들은 책임지고 적극행정을 이끌고 국무조정실은 이행상황을 매일 점검해달라고 지시했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