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00분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있어 아주 중요한 고비"

방송일 : 2018.03.07 재생시간 : 02:56

문재인 대통령이 여야 5당 대표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오찬을 함께 했습니다.
대북 특사단 방북 결과와 한반도 안보 현안 등을 논의했는데요,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있어 아주 중요한 고비를 맞이한 것 같다며, 초당적인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문재인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여야 정당 대표들이 모두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문 대통령은 마침 대북 특사단이 북한에서 돌아온 만큼 회동 날짜를 아주 잘 잡은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중요한 고비를 맞았다며 여야 대표들의 초당적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에 있어서 아주 중요한 고비를 맞이한 것입니다. 이 기회를 어떻게 살려나가면 좋을지 대표님들께서 고견을 말씀들 해주시고 지혜도 모아주시기 바랍니다.”
문 대통령은 지금까지 오는 과정에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긴밀하게 협의를 해왔고 외신보도와 트위터를 보면 트럼프 대통령도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긍정적으로 보고 있는 것 같다고 평가했습니다.
각당 대표들은 급물살을 타고 있는 남북 대화에 대한 우려와 기대감을 나타냈습니다.
녹취>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대통령께서 과거에 북한에 속았던 전철은 이번에는 밟지 마시기를 저희들이 부탁드리러 오늘 왔습니다.”
녹취> 유승민 / 바른미래당 대표
“제재와 압박을 풀어주려면 한 가지를 풀어주기 전에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반드시 얻어내는 상호주의 원칙을 지켜야 합니다. 핵동결은 대화를 시작하는 조건일 뿐입니다.”
녹취> 조배숙 / 민주평화당 대표
“국론을 한데 모아야만 힘있게 추진할 수 있습니다. 여야를 넘어서 초당적인 협력이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녹취> 이정미 / 정의당 대표
“우리 현대사의 위대한 평화외교는 위대한 협치가 뒷받침 되었을 때 가능했다는 것이 여러 사례가 있습니다.”
녹취> 추미애 / 더불어민주당 대표
“대통령님이 임기 반도 지나지 않은 가운데 4월에 정상회담을 갖게 된다는 것은 그런 큰 역사적으로 살려나가야 될 의미가 있다고 생각됩니다.”
회동에서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특사단의 방북 결과를 여야 대표들에게 직접 설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여야 대표들이 남북 관계와 한반도 평화에 대해 폭 넓고 심도 있는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