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소통 1번가 토요일 18시 00분

2.28 민주운동 기념식…"대구가 민주주의 뿌리"

방송일 : 2018.03.03 재생시간 : 02:13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2.28 민주운동 기념식이 처음으로 정부행사로 치러졌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념식에 참석해 2.28 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평가하고 대구가 민주주의의 뿌리라고 강조했습니다.
최영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1960년 대구 지역 고등학생들이 독재와 부정선거에 맞서 일으킨 2.28 민주운동.
지난달 30일 국가기념일로 지정되면서 첫 정부주관 기념식이 거행됐습니다.
현직 대통령으로는 18년 만에 문재인 대통령이 2.28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념사에서 광복 이후 최초의 학생민주화 운동인 2.28 민주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높이 평가했습니다.
대구에서 시작된 용기 있는 외침이 오랫동안 온 나라를 가두고 있던 체념과 침묵을 깼고 그 용기와 정의감이 한국 현대사의 물줄기를 바꿔놓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엄혹했던 시절, 바위에 계란치기 같았을 최초의 저항, 하지만 학생들은 두려움을 떨치고 거리로 나섰습니다."
대구가 민주주의의 뿌리라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지난 촛불혁명을 통해 국민이 권력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다시 증명했다며 그 시작은 2.28 민주운동이었다고 언급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 대통령
"그로부터 우리는 민주주의를 향한 숭고한 여정을 시작했고, 6월 민주항쟁으로 거대한 흐름을 만들어 냈으며, 촛불혁명으로 마침내 더 큰 민주주의에 도달했습니다."
비공개로 진행된 유공자들과의 오찬에서도 문 대통령은 2.28민주운동과 촛불혁명은 하나로 관통된 운동이었다고 밝혔습니다.
기념식 참석에 앞서 문 대통령은 대구 두류공원 내 2.28 민주운동기념탑을 참배했습니다.
이번 기념식에는 2·28 운동 참가자는 물론 3·15 의거, 4·19 혁명, 5·18 운동 관계자 등 1천 5백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KTV 최영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