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송/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EBS-수능 연계 강화···수능 땐 연계율 70%

                  2010.06.11 재생 시간 : 1:46 시청자 소감

                  수능 대비 첫 모의고사가 어제, 전국 일선 학교에서 일제히 치러졌는데요.

                  정부가 EBS교재의 수능 연계율을 70% 이상으로 끌어 올리겠다고 발표한 이후 첫 모의고사여서 관심이 집중됐습니다.

                  이번 모의고사의 출제경향을 분석해봤습니다.

                  한국교육평가원은 201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에 대비한 실전 모의평가 문항과 관련해, EBS 수능 교재와의 연계율을 보다 강화했다고 밝혔습니다.

                  출제자들이 문항을 만드는 과정에서 아예 ebs교재의 지문과 자료를 적극 활용했다는 겁니다.

                  실제로 수리영역의 경우 이비에스에서 나온 문제 유형이 숫자만 바뀐 채 그대로 이번 모의고사에서 출제됐습니다.

                  지난해 다소 어려웠던 외국어 영역의 난이도는 이번에도 비슷한 수준으로 나왔고, 언어와 수리영역은 작년 수준과 같이 쉽게 출제됐습니다.

                  이영덕 대성 학력개발연구소장 

                  "EBS 연계율도 상당히 높게 나왔는데 앞으로 수험생들은 EBS 인터넷 강의나 교재를 통해서 집중적으로 마무리 공부를 하는것이 중요하다고 하겠습니다."

                  교과부는 이번 모의고사와 마찬가지로, 수능에서도 EBS 교재와 수능 연계의 큰 틀은 유지되지만 교과영역과 문항에 따라 난이도는 다소 조정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교과부는 이번 6월 모의고사의 채점결과를 분석한 뒤, 9월 모의고사 연계율을 60%로 맞추고, 11월 수능 땐 연계율을 70% 이상으로 점차 높이기로 했습니다.

                  KTV 신혜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facebook
                  • twitter
                  • youtube
                  • blog
                  • tvcast
                  • newmedia
                  • 이전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