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내년 외국인근로자 5만 5천명 도입 확정

회차 : 386회 방송일 : 2014.12.24 재생시간 : 1:56

정부가 내년 외국인력 도입 규모를 5만 5천명으로 확정했습니다.

또 앞으로는 한국어 능력뿐만 아니라 근무경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외국인 근로자를 선발하기로 했습니다.

김경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올해 고용허가제를 통해 도입된 외국인력은 5만 3천여명.

내년에는 체류기간 만료자 등을 반영해 올해보다 2천여명이 많은 5만 5천여명의 외국인 근로자가 도입됩니다.

업종별로는 내국인 구인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제조업에 가장 많은 4만 2천여명이 배정되고, 이어 농축산업과 어업, 건설업 등의 순입니다.

정부는 지난 10년 동안 고용허가제를 운영하며 제기된 문제점을 바탕으로 전반적인 제도 개선도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먼저 한국어시험 합격자를 중심으로 사업주에 알선하던 선발 방식을 대폭 개선해, 앞으로는 사업주가 실제 고용시 고려하는 근무경력과 기능 수준 등을 종합적으로 반영하기로 했습니다.

내년 하반기에 농축산업 등 소수업종에 대한 특화국을 지정해 시범 적용하고 향후 전 업종으로 확대해나갈 계획입니다.

전화인터뷰> 마성균 과장 / 고용노동부 외국인력정책과

"선호도 조사를 해보면 사업주들은 한국어 능력 이외에도 해당업무에 경력이 있는 근로자를 선호합니다. 이에 따라서 외국인 근로자 선발도 한국어 시험, 기능 수준 평가, 해당 분야 경력 등을 고려하여 선발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또 한국어시험은 평가의 정확성을 높이기 위해 컴퓨터 시험으로 시행하고, 내년 하반기부터 용접, 금속, 기계 등 8개 분야의 경우 재입국자를 대상으로 한 특별 한국어시험에 직무관련 문항을 추가하기로 했습니다.

고용노동부는 그동안 중소기업의 인력난 해소에 초점이 맞춰졌던 고용허가제 운용을 앞으로는 국내 일자리 창출과 기업 경쟁력 제고로 이어질 수 있도록 제도를 개선해나가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김경아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