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전체 증권사 주식거래시스템 점검"

회차 : 137회 방송일 : 2018.04.12 재생시간 : 01:37

삼성증권 사태 이후 주식시장에 대한 불신이 커지자 정부가 배당시스템에 이어 주식거래시스템에 대한 점검을 하기로 했습니다.
삼성증권에서 증권사 전체로 확대된 겁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없는 주식을 마음대로 찍어내 유통 시켰다가 적발된 삼성증권 사태 이후 주식시장에 대한 불신이 확대되는 상황.
이 사태 이후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공매도를 폐지해 달라는 국민의 청원이 20만 건을 넘어섰습니다.
금융당국이 삼성증권 뿐만 아니라 전체 증권사의 주식거래시스템을 점검하기로 했습니다.
배당시스템 점검 이후 주식거래 매매시스템 전반에 대해 점검하고 부족한 부분을 발견하면 보완할 방침입니다.
삼성증권 사태에서 배당된 주식은 발행 한도 1억 2천만 주를 훨씬 넘어선 28억 천만 주.
막대한 규모 탓에 적발됐지만, 적은 수량이었다면 그냥 넘어갔을지 모른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시스템에서 걸러지지 않다 보니 증권사 직원이 의도적으로 조작해 부당이득을 취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습니다.
현재 증권사의 우리사주조합에 대한 현금배당시스템의 경우 1년에 한 차례 사용되거나 아예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와 달리 주식매매시스템은 매일 거래에 활용되고 있습니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사태가 벌어진 배당시스템과 달리 주식거래시스템은 문제가 없을 것으로 보고 있지만, 투자자들의 우려가 커 재점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