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BMW 의혹 해소 필요···운행정지 명령 검토"

회차 : 38회 방송일 : 2018.08.09 재생시간 : 02:12

임소형 앵커>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BMW 화재 사고 원인을 올해 안으로 밝혀내겠다고 말했습니다.
또 긴급 안전진단을 받지 않은 차량은 운행 중지를 명령하는 방안도 검토하기로 했습니다.
홍진우 기자입니다.

홍진우 기자>
올해 1월부터 지금까지 발생한 BMW 차량 화재는 모두 34건.
이번 달만 해도 6대의 차량이 불탔습니다.
하지만 제작사의 늑장 리콜 결정과 자료 제출 미흡 등 미온적인 대처에 국민들의 우려는 커지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BMW 차량 화재 제작결함조사 현장을 직접 찾았습니다.
현장을 둘러본 김 장관은 먼저 BMW사가 엔진 결함 위험성을 지난 2016년부터 알았다는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현미 / 국토교통부 장관
"먼저, BMW사는 엔진결함의 위험성을 2016년부터 알고 있었는데도 이를 은폐했다는 의혹을 해소 해야 합니다. 또한, 왜 유독 한국에서만 빈번하게 차량 화재가 발생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도 납득할만 한 답을 내야 합니다.“

그리고 사고 원인은 BMW사에 의존하지 않고 정부가 독자적으로 철저히 조사해 올해 안으로 모두 밝혀내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는 이번 차량 화재사건을 계기로 미비점이 드러난 리콜제도 개선에 나섭니다."
특히 징벌적 손해배상제도 도입과 자료 제출 기준 강화가 추진됩니다.
정부가 제작 결함 등을 직접 조사하고, 사고 차량을 확보할 수 있는 근거도 마련할 계획입니다.
김 장관은 앞으로 고의로 결함 사실을 은폐·축소하는 제작사는 다시는 발을 붙이지 못하도록 할 방침이라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 영상편집: 양세형)
아울러 김 장관은 긴급안전진단 전까지 해당 차량의 운행을 자제해줄 것을 당부하는 한편, 미진단과 위험 차량은 운행 정지 명령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TV 홍진우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