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저임금 노동자 10%대 진입···정부 양극화 해소 노력

회차 : 308회 방송일 : 2019.01.04 재생시간 : 02:12

김용민 앵커>
대기업과 중소기업, 정규직과 비정규직 근로자의 소득격차는 갈수록 심화되고 있는데요.
이런 양극화 현상을 해소하기 위해 정부가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과 최저임금 인상에 속도를 내고 있는데요.
그 결과 국내 전체 임금 노동자 가운데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3년 만에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는데요.
보도에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지난해 OECD에 따르면 우리나라 임금근로자 상·하위 10%의 임금 격차는 4배 이상 벌어졌습니다.
이는 지난해 통계가 나온 OECD 6개국 가운데 5.07배를 기록한 미국 다음으로 높은 수치입니다.
비정규직 근로자와 정규직 근로자의 임금격차는 더 벌어져 한 달 평균 임금 격차는 136만원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런 사회 양극화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 문재인 대통령은 취임 후 공공기관 정규직 전환과 최저임금 인상에 속도를 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지난해 11월 1일 국회시정연설)
"우리 경제가 이룩한 외형적인 성과와 규모에도 불구하고, 다수 서민의 삶은 여전히 힘겹기만 한 것이 현실입니다. 성장에 치중하는 동안 양극화가 극심해진 탓입니다."

정부는 현재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2단계 가이드 라인에 맞춰 정규직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고, 2018년과 2019년 최저임금도 10%대 인상률을 기록했습니다.
특히, 올해 근로자들은 월 최소 174만 5천 원의 임금을 보장받게 됩니다.
정부의 적극적인 양극화 해소 노력으로 국내 저임금 노동자 비율이 3년 만에 감소세로 전환됐습니다.
한국고용정보원은 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국내 전체 임금 노동자 중 저임금 노동자 비율이 18%라고 밝혔습니다.
이는 2017년 23.8%보다 5.8%p 떨어졌고, 2008년 조사가 시작된 이후 계속해서 20%대를 유지하다가 지난해 처음 10%대에 진입했습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정부는 올해 함께 잘 사는 '포용국가' 실현을 위해 다양한 정책을 추진, 경제적으로는 불평등의 격차를 줄이고, 더 공정하고 통합적인 사회로 나아갈 방침입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