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한국, 첫 상대 필리핀에 1-0 진땀승

회차 : 310회 방송일 : 2019.01.08 재생시간 : 01:42

김용민 앵커>
우리 축구 대표팀이 아시안컵 첫 경기에서 필리핀을 상대로 1대 0, 진땀승을 거뒀습니다.
필리핀의 밀집 수비에 공격이 잘 풀리지 못하는 모습이었는데, 해결사는 역시 황의조였습니다.
신국진 기자입니다.

신국진 기자>
축구 대표팀은 전반 초반부터 높은 점유율을 바탕으로 필리핀을 몰아붙였습니다.
하지만 정우영의 프리킥은 골문을 벗어났고, 황의조의 날카로운 슛은 번번이 골키퍼 선방에 막혔습니다.
오히려 역습만 노리던 필리핀은 몇 차례 날카로운 공격으로 우리 골문을 위협했습니다.
답답하던 경기 흐름을 확 돌려놓은 건 황의조였습니다.
후반 22분, 교체로 들어간 이청용이 황희찬에게 공을 찔러줬고, 황희찬이 골문으로 패스하자 황의조가 슛을 해 마무리했습니다.
황의조의 골로 대표팀은 1대 0으로 이기고 승점 3점을 얻었습니다.
이번 경기에서 승리는 챙겼지만 출혈도 컸습니다.
이용과 정우영, 김진수 등 3명이 경고를 받았고, 기성용이 부상으로 교체돼 걱정을 안게 됐습니다.
한편, 같은 조에 속한 중국은 키르기스스탄을 2대 1로 제압했습니다.
중국은 우리와 승점은 같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 C조 1위에 올랐습니다.
또한, 우리와 함께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히는 이란은 막강한 화력을 자랑하며 예멘을 5대0으로 완파했습니다.
이란은 전반 12분 메디 타레미의 선제골을 시작으로 시종일관 일방적인 경기를 선보였습니다.
(영상편집: 정현정)
대표팀은 우리 시간으로 오는 12일 오전 1시 키르기스스탄을 상대로 조별예선 2차전을 치릅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