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브렉시트 합의안 부결···정부 "영향 제한적"

회차 : 316회 방송일 : 2019.01.16 재생시간 : 02:07

김용민 앵커>
영국 정부와 EU의 '브렉시트 합의안'이 의회를 통과하지 못했습니다.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탈퇴하게 되는 '노 딜 브렉시트'가 우려되는 가운데, 우리 정부는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하기로 했습니다.
문기혁 기자입니다.

문기혁 기자>
영국 하원이 유럽연합(EU)과의 브렉시트 합의안을 압도적인 표차로 부결시켰습니다.
영국 정부와 EU는 2020년 말까지의 탈퇴 유예기간과 분담금 정산 등을 담은 합의안에 지난해 11월 서명하고, 의회 비준동의 절차를 밟았습니다.

녹취> 존 버커우 / 영국 하원 의장
"찬성 202표, 반대 432표로 (합의안이) 부결됐습니다."

합의안이 부결되면서 영국 정부는 오는 21일까지 '플랜B'를 제시할 계획입니다.
이런 가운데, EU와의 재협상과 제2국민투표, 조기 총선 등 다양한 시나리오가 관측되고 있습니다.
별다른 진전이 없다면 영국은 오는 3월 29일로 예정된 날짜에 아무런 합의 없이 EU를 떠나게 됩니다.
이른바 '노 딜 브렉시트', 최악의 상황에 이르는 겁니다.
우리 정부는 이호승 기획재정부 1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회의를 열어 브렉시트 부결에 따른 대응방향을 논의했습니다.
영국과의 무역비중이 낮아 직접적인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예상되지만,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하기로 했습니다.

녹취> 이호승 / 기획재정부 1차관
"정부는 브렉시트 진행상황을 예의주시하면서, '노 딜 브렉시트' 등 최악의 상황까지 염두에 두고 필요한 조치를 선제적으로 취해 나가겠습니다."

정부는 합동점검반을 구성하고, 외환·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될 경우에는 비상계획에 따라 안정조치를 취할 예정입니다.
브렉시트 이후에도 한-EU FTA 관세 혜택을 유지하기 위해 한-영 FTA도 신속히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영국 수출입기업과 현지 진출기업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세관, 무역협회, 현지 공관에 전담창구도 운영합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정현정)
정부는 홍남기 경제부총리 주재로 대외경제장관회의를 신속히 열어 한-영 FTA 추진방안 등 구체적인 대책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KTV 문기혁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