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비건, 한미 워킹그룹 회의···'北 미사일 논의'

회차 : 213회 방송일 : 2019.05.10 재생시간 : 01:30

임소형 앵커>
방한 중인 스티븐 비건 미국 대북특별대표가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공동 주재했습니다.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에 대한 대책을 논의한 뒤, 청와대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한국을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 국무부 대북특별대표가 오늘(10일) 오전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습니다.
미국 측 요청으로 모두발언 공개를 취소한 가운데, 어제(9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 발사 등을 논의한 것으로 보입니다.
비건 대표는 이어, 카운터파트인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워킹그룹 회의를 열었습니다.
우리 측 외교부, 청와대, 국방부, 통일부 관계자와 미국 측 국무부 인사들이 북한의 잇따른 무력시위를 평가하고 대응 방향을 협의한 것으로 전망됩니다.
당초 한국 정부의 대북 식량지원 문제를 다룰 전망이었지만, 엄중한 상황 속에 깊이 있는 논의는 어려웠을 것으로 보입니다.
회의 이후 예정된 약식 기자회견 역시 취소됐습니다.
비건 대표는 오후 청와대를 방문해,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 등과 만날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도 예방합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최아람)
비건 대표는 3박 4일간의 방한 일정을 마친 뒤, 내일(11일) 워싱턴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