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日 조치 철회·양국 간 성의있는 협의 촉구"

회차 : 431회 방송일 : 2019.07.08 재생시간 : 02:40

김용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공식 입장을 처음으로 밝혔습니다.
무역은 공동 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있는 협의를 촉구했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한 달여 만에 문 대통령이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
일본의 수출규제 논란에 문 대통령이 직접 입을 열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국 기업들에게 피해가 실제로 발생할 경우 우리 정부로서도 필요한 대응을 하지 않을 수 없다며,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일본 측의 조치 철회와 양국 간의 성의 있는 협의를 촉구합니다. 무역은 공동번영의 도구여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믿음과 일본이 늘 주창해온 자유무역의 원칙으로 되돌아가기를 바랍니다."

다만 대응과 맞대응의 악순환은 양국 모두에게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습니다.
일본의 조치에 신중 대응 기조를 이어가면서도 국내기업에 피해가 발생할 경우 맞대응도 불사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친 겁니다.
문 대통령은 그러면서 경제계와의 긴밀 소통을 강조했습니다.
전례 없는 비상상황에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정부와 경제계가 긴밀하게 소통하고 협력하는 것이라며 상황의 진전에 따라 민관이 함께하는 비상 대응체제 구축도 검토할 뜻을 밝혔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와 관련 부처 모두가 나서 상황 변화에 따른 해당 기업들의 애로를 직접 듣고 해결 방안을 함께 논의하며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말아야 할 것입니다."

이어 외교적 해결을 위한 노력도 이어가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문 대통령은 최근 한국 경제 상황도 언급했습니다.
한국이 국가신용등급을 중국·일본보다 두 단계 높은 'Aa2'를 유지하고 최근 역대 최저 수준 금리로 15억 달러 규모 외평채 발행에 성공한 것은 우리 경제가 튼튼한 기초체력을 확인받았다는 증거라고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불안감 조성보다는 함께 지혜를 모아나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정부는 예산, 세제 등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기업을 지원하겠다면서 기업들도 기술개발과 투자를 확대하고 부품 소재 업체들과 상생 협력을 통해 대외의존형 산업구조에서 탈피하는 데 힘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김태우 / 영상편집: 최아람)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