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아프리카돼지열병 추가 확진···6개 시군 집중 방역

회차 : 480회 방송일 : 2019.09.18 재생시간 : 01:57

김용민 앵커>
아프리카 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시에 이어 연천군에서도 추가로 발생했습니다.
정부는 경기 북부 6개 시군을 중점 관리 지역으로 지정하고 집중 방역에 나섰습니다.
임소형 기자입니다.

임소형 기자>
어제 국내에서 처음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경기 파주시에서 발생한데 이어 두 번째 확진 판정이 나왔습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오늘 오전 7시 경기 연천군의 한 돼지농가에서 아프리카돼지열병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밝혔습니다.
어제 오후 2시쯤 돼지 한 마리가 폐사했다는 신고가 들어와 정밀 검사한 결과 확진 판정됐습니다.
추가 확진 농장은 돼지 4천 7천여 마리를 키우고 있고 3km 이내에 양돈농장 3곳이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연천 농장은 첫 발병 농가인 파주 농장과 50km가량 떨어져 있고, 역학관계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농식품부는 의심 신고를 접수하고 현장에 초동 방역팀을 투입해 이동통제, 소독 등 긴급방역 조치를 실시했습니다.
추가 확진 농장과 인근 농가 등 2개 농가 돼지 4천 7백여 마리를 살처분 조치하고, 발생 원인을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에 들어갔습니다.
또 발생지역인 파주, 연천을 포함해 포천과 동두천, 김포, 철원 등 6개 시군을 중점관리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이와 함께 중점관리지역 돼지 반출금지 조치 기간을 3주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3주 동안 경기·강원 지역 축사에는 질병 치료 목적으로만 출입할 수 있습니다.
정부는 위기경보 단계를 최고 수준인 ‘심각’으로 격상해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어제 오전 6시 30분부터 48시간 동안 전국에 일시이동중지 명령이 내려졌습니다.
(영상편집: 김종석)

KTV 임소형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