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서비스개발 '속도'···부품 기업에 자금지원

회차 : 497회 방송일 : 2019.10.15 재생시간 : 02:22

김용민 앵커>
정부는 미래차 서비스 개발에도 속도를 냅니다.
차량과 전자기기 간 정보공유가 가능하도록 제도 기반을 만들고 미래차 부품기업에는 기술개발과 자금 지원에 나섭니다.
계속해서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자율주행자동차 등 미래차 시대에는 한 번의 터치로 주행은 물론 각종 차량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인간이 움직이지 않더라도 차량과 연결된 각종 전자기기가 정보를 주고받아 작동하기 때문입니다.
정부가 미래차 서비스 개발을 위해 정보서비스 활성화에 나서는 이유입니다.
먼저, 완성차 기업이 보유한 차량 데이터를 차량 서비스 개발 기업에 전면 공개하는 방안을 추진합니다.
비식별화 된 개인정보를 활용할 수 있도록 개인정보보호법 등 현행법 개정에 나서고 안전한 개인정보 활용 방안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차량과 전자기기 간 커넥티드 서비스가 가능한 통신 요금제도 검토합니다.
미래차를 이용한 이동서비스 확산을 위해 교통약자 이동지원 등 공공, 민간 분야에 미래차를 활용하는 방안이 추진됩니다.
수도권 출퇴근 시간을 대폭 단축할 수 있는 '플라잉카' 서비스는 2025년까지 상용화하기 위해 관련 제작기술과 안전기준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정부는 이 같은 서비스 개발을 위해 자동차 부품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합니다.

녹취> 성윤모 /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부품산업 생태계가) 미래차로 조속히 전환해 나갈 수 있도록 우리 부품기업과 글로벌 기업의 R&D(연구개발) 법인 간 공동기술 개발 등 협력을 촉진해서 미래차로 변환되는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도록 하겠습니다."

기술개발 지원과 함께 연구, 현장인력 2천 명을 양성해 전장부품 기업 비중을 2030년까지 20% 이상 끌어올릴 방침입니다.
미래차 부품생산에 소요되는 설비투자 비용은 정책 금융기관 등을 통해 지원하고, 대출, 보증 만기 등 2조 원 이상 유동성 지원도 나섭니다.
정부는 이를 통해 미래차 분야의 핵심소재, 부품 자립도가 80%까지 제고될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영상취재: 한기원 / 영상편집: 양세형)
또, 교통사고 사망자는 70% 이상, 교통정체 비중은 30%까지 줄어 국민 안전과 생활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