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수돗물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 완성

회차 : 525회 방송일 : 2019.11.29 재생시간 : 02:05

임보라 앵커>
지난 5월 인천에서 발생한 적수사고로 수돗물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커졌는데요.
정부가 안심하고 마실 수 있는 수돗물 공급을 위해 스마트상수도 관리체계를 도입하기로 했습니다.
김용민 기자의 보도입니다.

김용민 기자>
지난 5월 있었던 인천 붉은 수돗물사고는 물 공급 관로를 바꾸는 수계 전환 과정에서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를 통해 노후 상수관로 증가 등의 문제도 수면 위로 떠올라 마시는 물에 대한 국민의 불신이 커진 상황.
정부가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열고 수돗물 안전관리 종합대책을 발표했습니다.
2022년까지 스마트관리체계를 완성해 상수도 관리혁신을 이뤄내겠다는 겁니다.

녹취> 이낙연 / 국무총리
"국민께서 안심하고 수돗물을 드실 수 있도록 관리체계도 혁신해 갈 것입니다. 특히 ICT를 활용해 취수원부터 가정의 수도꼭지까지 이상 유무를 실시간 확인하는 스마트상수도관리체계를 구축하겠습니다.“

우선 시설 사업을 추진합니다.
노후관로 정비사업을 기존 2028년에서 2024년까지 앞당겨 조기에 완료하고, 수도시설의 잔존수명을 예측하는 생애주기 관리기법을 도입해 2022년부터 전국에 확대 보급합니다.
스마트 상수도관리체계를 도입합니다.
이를 통해 취수원부터 수도꼭지까지 수돗물 공급의 전과정을 실시간 감시하고, 사고가 발생시 자동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할 방침입니다.
우선 내년까지 43개 지자체에 시범 도입하고, 2022년에 전국 모든 곳으로 확대됩니다.
이와 함께 사고대응 체계화를 통해 유역수도지원센터를 4대강 유역별로 설치하고, 수돗물 사고 대응 매뉴얼을 다음 달까지 제정해 배포할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안은욱 / 영상편집: 박민호)
환경부는 이같은 스마트상수도관리시스템을 활용해 누구나 쉽게 수질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오는 2021년부터 서비스를 제공할 방침입니다.

KTV 김용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