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비건 "남북협력 지지···한반도 평화 올해 진전 기대"

회차 : 648회 방송일 : 2020.07.08 재생시간 : 03:18

김용민 앵커>
우리나라를 찾은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오늘 오전 우리측 인사들을 잇따라 만났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우리 정부의 남북협력 노력을 지지한다면서, 한반도 평화에 올해 안에 진전이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우리나라를 방문한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가 이도훈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한미 북핵수석대표 협의를 했습니다.
이 본부장은 조속한 시일 내에 북한과의 대화를 재개할 방도에 대해 협의했다면서, 비건 부장관도 북한과의 대화가 재개되면 균형 잡힌 합의를 이루기 위해 유연한 입장을 가지고 있다는 점을 재확인했다고 전했습니다.

녹취> 이도훈 / 외교부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대화와 협상만이 유일한 방법이고 이를 위해서 한미는 조속한 재개를 위해 전력을 다해나가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비건 부장관도 한국 정부의 남북협력 노력을 완전히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번 방문을 계기로, 북한에 만남을 요청하진 않았다고 일축했습니다.

녹취>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우리는 북한과 만남을 요청하지 않았습니다. 이번 주 한국 방문은 우리의 가까운 친구와 동맹을 만나기 위해서입니다."

제8차 한미 외교차관 전략대화도 진행됐습니다.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은 양측이 가급적 조속한 시일 안에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정에 합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조세영 / 외교부 1차관
"당면한 방위비 분담금 협정과 관련 양측은 가급적 조속한 시일 내에 상호 수용 가능한 합의를 도출할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한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조 차관은 지난달 한미 정상 통화에서 논의한 G7 정상회담 초청과 확대회담 문제도 양측이 계속 긴밀히 협의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습니다.
또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의 원활한 개발과 보급 등을 위해 서로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양측이 한반도 평화를 논의했고 지속적으로 이 문제에 관여할 것이라며, 특히 올해 안에 진전을 기대했습니다.

녹취>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특별대표
"우리는 한국과 매우 긴밀히 협력하고 올해에 진전을 만들어내기를 기대합니다."

아울러 한국 정부가 한국전쟁 참전용사를 비롯해, 코로나19 개인 보호장비와 진단도구를 지원해준 데 감사를 표했습니다.
비건 부장관은 앞서 첫 공식 일정으로, 강경화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습니다.
강 장관은 비건 부장관이 매우 중요한 시기에 왔다며 안전한 방문을 강조했습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이승준)
비건 부장관은 이어 국내 유력인사 등을 만난 뒤, 내일 우리나라에서의 일정을 마무리하고 일본으로 향할 계획입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