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사회적경제기업 규모↑···일자리 6만4천 개 창출

회차 : 497회 방송일 : 2020.08.13 재생시간 : 02:56

박천영 앵커>
최근 사회적 경제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관련 기업과 일자리가 늘어나고 있습니다.
정부는 사회적경제기업의 규모를 키워 2022년까지 6만4천개의 일자리를 만들 예정입니다.
신경은 기자입니다.

신경은 기자>
지난 2016년 2만 459개였던 사회적경제기업의 수는 2019년 2만 7천452개로 7천 개 가까이 늘었습니다.
종사자 수도 같은 기간 3만 6천여 명 증가했습니다.
이처럼 창업 활성화와 고용 창출에 기여해 왔지만 아직 규모가 영세하고, 일부 업종에만 몰리는 등 해결해야 할 과제도 많습니다.

제13차 비상경제 중대본회의
(장소: 오늘 오전, 정부서울청사)

정부가 사회적경제기업의 설립 창업을 넘어 성장을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를 통해 일자리를 만들어 내겠다는 겁니다.

녹취> 홍남기 경제부총리
"EU 등 선진국에 비해 우리의 사회적경제기업의 역할은 상당히 제한적입니다. 이에 사회적경제기업의 질적 성장과 자생력, 경쟁력 강화 등을 통해 2022년까지 6만4천 명의 일자리를 창출한다는 목표하에 다음 3가지 지원 틀을 마련했습니다."

우선 기반 강화를 위해 성장금융과 판로를 확대합니다.
평가 우수기업에 2배까지 보증 한도를 우대하고, 사회투자펀드 조성액을 연 250억 원에서 5백억 원으로 늘리기로 했습니다.
또 공공기관의 사회적경제기업 생산 물품을 의무구매하도록 하고, 지방공기업의 수의계약 금액을 5천만 원에서 1억 원으로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지역별 자생 상생기반을 확충합니다.
각 지역의 자원을 활용해 지역에서 일하고 투자될 수 있도록 지역별 혁신타운 성장지원센터를 만들어 사회적 경제의 허브로 조성한다는 방침입니다.
마지막으로 다양한 분야에 사회적경제기업이 진출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환경, 신재생 에너지 분야의 사업모델을 발굴하고 공적돌봄 분야에 사회적경제기업 참여를 의무화합니다.
정부는 이와 함께 여전히 부진한 청년고용을 위해 신직업 활성화 방안을 마련했습니다.
새로운 직업을 법률로 정비해 전문인력을 양성하겠다는 겁니다.

녹취> 김용범 / 기재부 1차관
"미래 일자리와 직업구조에도 큰 변화가 예상됩니다. 이에 정부는 법·제도 개선, 인력양성 지원 등을 통해 민간 영역에서 새로운 직업이 활발히 생성될 수 있는 여건을 조성하고..."

정부는 기존에 발표된 55개 직업 가운데 지연되고 있는 공인탐정과 디지털 장의사, 개인정보보호 관리자에 대해 법안을 마련해 입법을 추진할 방침입니다.
(영상취재: 김태형 / 영상편집: 김민정)
이와 함께 미래차 정비 기술자, 육아전문관리사 등 새롭게 떠오르는 14개 신직업에 대해 민간활성화를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신경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