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코로나19' 피해 영세업체 지원···관광업계 회복 추진

회차 : 414회 방송일 : 2020.03.05 재생시간 : 02:29

박천영 앵커>
코로나19 확산으로 국내관광이 크게 위축되면서 관광, 숙박업계 피해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관광산업 융자를 대폭 늘려 영세업체를 지원하는 한편 위축된 관광산업을 살리기 위한 대책도 마련합니다.
박지선 기자입니다.

박지선 기자>
문화체육관광부는 올해 관광산업 융자를 900억 원까지 확대해 6천300억 원 규모로 운영합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관광, 숙박업계의 경영지원을 위해섭니다.
코로나19 진정 국면에 맞춰 위축된 국내 관광산업도 끌어올릴 계획입니다.

녹취> 김용삼 /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향후 코로나19 확산이 진정될 경우 본격적인 관광산업 활성화 정책을 추진하여 업계 피해의 최소화와 시장의 빠른 회복을 지원하겠습니다."

5대 관광거점도시를 중심으로 지역 관광산업을 종합 지원하고 외국인 관광객의 부가세 환급 특례를 2022년까지 늘려 방한 관광객 확대에 힘씁니다.
국내 관광활성화를 위해 국민관광상품권을 신설하고 도서, 공연비와 박물관 입장료에 이어 국내 여행 숙박비 소득공제도 추진합니다.
저소득층 문화생활 지원하는 통합문화이용권은 9만원으로 인상합니다.
신한류 흐름도 이어갑니다.
한류스타와 중소기업의 협업상품을 개발하고 한류콘텐츠 박람회를 신설해 한류 파급효과를 문화산업 전반으로 확대합니다.
연 수출액이 100억 달러를 넘는 콘텐츠 산업도 더욱 육성합니다.
중소기업 지원을 골자로 한 정책금융을 1조 원 넘게 투입하고 800억 원 규모의 모험투자 펀드도 신설합니다.
영상콘텐츠 제작비에 대한 세액공제를 확대하고 실감콘텐츠 육성과 연구개발에 대한 투자도 늘립니다.
'제2의 봉준호'가 나올 수 있도록 대중문화 다양성 확대에도 정책역량을 투입합니다.
독립, 예술영화를 위한 유통지원센터를 신설해 제작과 개봉과정을 지원하고, 특정 영화의 상영관 독점을 막기 위한 '상영관 상한제' 도입도 속도를 냅니다.
한편, 올해 7월 예정된 도쿄올림픽과 관련해 범정부 협업으로 선수단 안전확보에 힘쓸 계획입니다.
(영상취재: 민경철 / 영상편집: 김종석)
오는 5월까지 대회 참가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현지상황실을 운영해 코로나19 이슈에 따른 변동사항에 신속하게 대응할 방침입니다.

KTV 박지선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