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대한뉴스 월~금요일 19시 30분

북러정상회담 '24·25일 블라디보스토크' 유력

방송일 : 2019.04.18 재생시간 : 01:36

유용화 앵커>
오는 24, 25일쯤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서, 북러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은 특별 열차를 탈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채효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실제로 준비되고 있다는 러시아 현지 언론 보도가 잇따랐습니다.
푸틴 대통령이 오는 26일 중국 일대일로 정상포럼 참석에 앞서, 김 위원장과 만날 것이란 관측입니다.
지금까지의 예상을 종합하면 오는 24, 25일, 블라디보스토크 극동연방대학에서 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커보입니다.
실제 의전 담당인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블라디보스토크역 주위를 시찰하는 모습도 일본 언론에 포착됐습니다.
때문에 김 위원장이 전용열차를 타고 중국을 거쳐 러시아로 향할 것이란 전망도 나옵니다.
8년 만에 북러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이 큰 가운데, 양 정상은 주로 경제 협력을 논의할 전망입니다.

녹취> 민정훈 / 국립외교원 미주연구부 교수
"안보리 상임이사국으로서 북한의 입장을 유엔 무대에서 대변해줄 수 있고 북한이 미국과의 협상을 앞두고 러시아라는 우군이 있다는 것을 보여줌으로써..."

(영상편집: 양세형)

한편 최근 김정은 위원장은 전투기 비행훈련이나 신형 무기 시험을 참관하는 등, 군 관련 행보를 보이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앞으로 동향을 예의 주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