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정책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문화/교양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보도

프로그램 검색

왼쪽버튼 오른쪽버튼  

특집

프로그램 검색

 

방영/종영

프로그램 검색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 정책
  • 문화/교양
  • 보도
  • 특집

닫기

성폭력 근절

문 대통령 "성평등 현 정부에서 체감할 수 있어야"

2018.07.03 재생 시간 : 01:53 시청자 소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성희롱 성폭력 방지 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성평등 만큼은 현 정부에서 확실히 달라졌다는 체감을 할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습니다.
유진향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무회의를 주재한 문재인 대통령은 우리 사회 전반에 깊숙이 자리 잡은 성차별과 성폭력을 근절하지 못한다면 국민의 기본적인 요구에 답하지 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광화문 광장의 수많은 촛불에서부터 최근 미투 운동의 외침까지 국민들께서는 나라다운 나라, 공정한 나라, 차별 없는 나라를 만들라는 요구를 계속하고 있습니다.“
성평등 문제는 범정부 차원의 과제라며 여성가족부의 의무로 여기지 말고 각 부처가 책임져야 하는 고유 업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공공시설 영역에서는 행안부가, 직장 영역에서는 고용부가, 문화 예술 체육 영역에선 문체부가, 학교 영역에서는 교육부가, 군대 영역에서는 국방부가 이렇게 다 책임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몰카를 이용한 성범죄에 대해 사건이 발생한 초동단계부터 가해자에 대해 엄중하게 다뤄나가고 피해자는 특별히 보호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수사가 시작되면 해당 직장이나 소속기관에 즉각 통보해 가해를 한 것 이상의 불이익이 가해자에게 반드시 돌아가게 만들어야 한다고 구체적으로 지시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성평등 문제만큼은 현 정부에서 확실히 달라졌다는 체감을 느낄 수 있게 전 부처가 여가부와 함께 힘을 모아달라고 강조했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