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책 와이드

北 "금강산 재산정리"…정부 "합의 준수해야"

회차 : 175회 방송일 : 2011.06.17 재생시간 : 1:32

이런 가운데 북한이 금강산특구 내 재산을 정리하겠다며, 대남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현대아산 등 남한측 당사자들은 이달 말까지 금강산특구로 오라고 통보했는데, 정부는 합의를 준수하라고 지적했습니다.

이해림 기자입니다.

북한이 금강산특구 내 부동산 등 재산을 정리할테니 현대아산 등 남측 당사자들은 오는 30일까지 금강산특구로 오라고 통보했습니다.

지난달 말 금강산에서 현대아산의 독점적인 권한을 제한하는 내용의 금강산국제관광특구법 제정에 따른 후속 조치로, 조선중앙통신은 금강산국제관광특구 지도국 대변인의 이 같은 통보 내용을 전했습니다.

통신은 또 새 특구법에 따라 금강산관광에 대한 국제적 관심이 높아지고 세계 각국의 많은 투자가들과 관광업자들이 금강산 국제관광사업에 참여할 것을 적극 제기해오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정부는 일단 원칙을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북한은 사업자 간 계약과 남북 당국간 합의를 준수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반해 우리 기업의 재산권을 침해해서는 안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앞으로 구체적 대응방향은 사업자들과 협의해 정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남북 비공개접촉 폭로 이후 북한의 대남 공세가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일각에선 남측의 금강산 관광 재개를 압박하기 위한 조치로 해석하고 있습니다.

KTV 이해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저작권자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