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정책 오늘

이 대통령 독도 방문···역대 최초

회차 : 213회 방송일 : 2012.08.10 재생시간 : 3:37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국가 원수로는 처음으로 독도를 전격 방문했습니다.

청와대에 나가있는 중계차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이해림 기자.

네, 청와대 춘추관입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울릉도?독도 방문 소식, 자세한 소식 전해주시죠.

이명박 대통령이 오늘 울릉도와 독도를 방문했습니다.

오늘 오전 10시 청와대를 출발한 이 대통령은 울릉도에서 지역인사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오후 2시쯤 독도를 전격 방문해 1시간 20분 가량 머물렀습니다.

기상상황도 나쁘지 않았던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이로써 이 대통령은 울릉도와 독도 땅을 밟은 최초의 대통령으로 기록됐습니다.

역대 대통령 가운데서는 박정희 전 대통령이 국가재건최고회의 의장 당시 울릉도를 방문한 적이 있었지만 독도를 방문한 대통령은 없었습니다.

내일 새벽 축구 한일전도 있고, 광복절을 앞둔 만큼 시기적으로 굉장히 미묘한 시점인데요.

이 대통령의 이번 방문 어떻게 볼 수 있을까요?

네, 전격적으로 이뤄지긴 했지만, 청와대는 이번 방문이 새삼스러울 건 없다는 입장입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이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울릉도, 독도 방문을 생각하고 있었고, 실제로 실행계획도 세워놓고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번 독도행도 이 대통령이 직접 지시하고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는데요.

일단 이번 방문에 대해 청와대는 표면적으로는 환경보존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것이라며 확대 해석을 경계했습니다.

그런 차원에서 이번 방문에 유영숙 환경부 장관과 최광식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또 소설가 이문열, 김주영씨가 동행했는데요,

이 대통령도 울릉도와 독도가 친환경적으로 잘 보존될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고, 두 섬의 가치를 국민에게 소상히 알려야 한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러나 광복절을 닷새 앞둔 시점에서 이뤄진 전격적인 독도 방문은 '독도는 우리 땅'이라는 사실을 대내외에 공식 선포한 셈이 됐습니다.

특히 올 들어 일본의 독도 도발 수위가 높아지고 있는 만큼, 영토 수호에 대한 단호한 의지를 보여줬다는 점에서도 의미가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상당히 격한 반응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우리 정부가 일본에 사전 통보해줬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는데요.

네, 일본 언론을 비롯한 일부 외신에서 한국 정부가 이 대통령의 독도 방문 사실을 일본 정부에 통보했다고 보도해서 논란이 일었는데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우리나라 대통령이 우리 영토에 가는데 다른 나라에 통보할 사안은  니라고 일축했습니다.

청와대는 또 외신에서 왜 이런 보도가 나왔는지 배경을 파악중입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KTV 이해림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