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청와대 "직원 부적절 언행에 무관용 원칙"

회차 : 403회 방송일 : 2013.05.14 재생시간 : 1:54

윤창중 전 대변인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청와대가 무관용 원칙을 거듭 밝혔습니다.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단하겠다는 겁니다.

박성욱 기자입니다.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무관용원칙을 지켜나가겠다."

허태열 대통령 비서실장이 비서실 직원에게 보내는 당부의 글을 통해 청와대 직원의 엄격한 복무자세와 기강확립을 강조했습니다.

허 실장은 글에서 대통령의 방미성과가 한 직원의 잘못된 행동으로 퇴색되는 것을 보면서 안타깝기 그지 없고 시간을 되돌리고 싶은 심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이번 사건을 계기로 청와대 공직자의 말 한마디, 행동 하나라도 그것이 부적절하면 국민에게 얼마나 심려를 끼치고 국정운영에 부담을 갖게 되는지 짐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허 실장은 이번 사안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이지만 앞으로 청와대 직원의 부적절한 언행에 대해서는 지위 고하를 막론하고 '철저한 무관용 원칙'을 지켜 나가겠다고 강조했습니다.

허실장은 향후 본인을 포함한 수석비서관들이 엄중한 근무자세를 견지해 나가겠다며 모든 직원들도 업무 추진 과정에서 국민과 부처 직원들에 대해 낮은 자세를 유지하는지, 지탄 받을 언행을 하고 있지는 않은지, 업무와 관련해서 사적인 유혹에 흔들리고 있지는 않은지 업무와 무관한 사생활에 있어 부적절한 행동은 없는지 되짚어 보고 스스로를 엄격하게 관리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한편 허 실장은 민정수석실에 이번 방미단의 전 일정을 바탕으로 대통령 순방 수행단의 메뉴얼을 만들 것을 지시했습니다.

이를 통해 대통령 순방중 유사한 일이 반복되지 않도록 만반의 준비를 다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KTV 박성욱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