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입주기업 23일 방북 추진…"신변안전이 우선"

회차 : 407회 방송일 : 2013.05.21 재생시간 : 1:33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방북 승인을 요청한데 대해 정부는 당국간 실무회담을 통해 우선 해결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또 신변안전 보장 조치도 확실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김유영 기자입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23일 방북을 허용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습니다.

비대위는 이번 방북의 목적을 공단에 남아있는 자산과 시설 점검을 위한 것이라고 밝히며, 남북 정부간 기싸움에서 벗어나 실질적인 대화를 해달라고 호소했습니다.

유창근 개성공단기업협회 부회장

"현재의 책임공방에서 벗어나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실질적인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

이에 대해 정부는 남북당국간 실무회담 제의가 여전히 유효하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실무회담이 우선돼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북측이 원부자재와 완제품 반출을 확실하게 보장하고, 방북할 우리측 인원에 대한 통행계획과 신변안전 보장, 통신 재개 등에 대한 절차문제를 먼저 거론해야 한다는 겁니다.

이어 원부자재와 완제품을 기업들에게 돌려주는 것은 북한의 당연한 책무이고, 북한이 우리측이 제의한 실무회담에 참여해 기업들의 고통을 덜어줘야한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은 통일부가 전날 발표한 성명에 대해 "사태의 본질을 오도하는 언동"이라고 비난하면서 개성공단 정상화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히라고 주장했습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