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야생진드기' 감염 두 번째 사망자 확인

회차 : 410회 방송일 : 2013.05.24 재생시간 : 1:35

야생진드기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두 번째 환자가 나왔습니다.

확산되지 않을까하는 우려감이 나오고 있는데요, 이연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야생진드기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두 번째 환자가 나왔습니다.

사망자는 지난 16일 숨진 제주도에 살았던 73살의 강모씨로 국립보건원 역학조사에서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이 남성은 과수원과 농장을 운영하다 진드기에 물렸고, 발열과 근육통 등의 증세로 병원에 입원해 치료받다가 패혈성 쇼크로 15일 만에 숨졌습니다.

가슴과 등 부근에 벌레 물린 자국과 양쪽 겨드랑이 림프절종창이 확인됐습니다.

입원 당시 쯔쯔가무시증을 의심해 항생제 치료를 했지만 호전이 없었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SFTS 바이러스에 감염돼 사망한 첫 번째 환자는 작년 8월 강원도에서 숨진 63살 가정주부입니다.

이 여성 역시 텃밭을 일구다 진드기에 물렸고 두 번째 환자와 같은 증상으로 병원에 입원해 열흘 만에 숨졌습니다.

목 뒤에 벌레 물린 자국이 확인됐습니다.

두번째 사망자가 나온 데 이어 최근 충남 홍성과 부여에서도 의심환자 신고가 잇따르고 있어 보건 당국은 긴장하고 있습니다.

현재로선 SFTS 바이러스에 감염된 작은소참진드기에 물리지 않는 게 최선의 예방책입니다.

질병관리본부는 야외활동을 할 경우 긴 팔과 긴 바지를 착용해 피부노출을 최소화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TV 이연아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