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굿모닝 투데이

北, 6·15선언 행사 공동개최 제안···"검토중"

회차 : 410회 방송일 : 2013.05.24 재생시간 : 1:25

이런 가운데 북한이 다음 달 15일 6.15공동선언 13주년 기념행사를 공동으로 열자고 제안했습니다.

우리 정부는 검토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김유영 기자의 보도입니다.

개성공단 사태에 대한 해결의 실마리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는 가운데, 북한이 우리 측에 다음 달로 다가온 6.15 공동선언 기념행사를 공동으로 치르자고 제안했습니다.

6.15공동선언 실천 남측위원회는 어제 북측 위원회로부터 6.15공동선언 발표 통일행사를  개성이나 금강산에서 진행하자는 내용의 팩스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남측 위원회가 공개한 팩스에는 "북남관계를 원상회복하고 자주통일의 새로운 국면을 열어나가는 유일한 출로는 공동선언 이행에 있다"며 행사 제안의 취지가 담겼습니다.

이에 통일부는 전반적인 남북관계를 고려해 검토중이라고 밝혔습니다.

현재의 남북관계 상황에서 불필요한 논란이 발생해서는 안되기 때문에 그동안 이루어진 공동행사의 성격이나 영향력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뒤 정부 입장을 정하겠다"는 겁니다.

올해 13주년을 맞는 6.15공동선언 행사는 지난 2008년까지 금강산에서 매년 열렸지만, 그 후 금강산관광객 피격사건과 천안함폭침, 연평도 포격사건 등으로 남북관계가 경색되면서 2009년부터 열리지 못했습니다.

KTV 김유영입니다.



(KTV 한국정책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