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희망의 새시대

'부패와의 전쟁'…3대 척결 비리 선정

회차 : 297회 방송일 : 2014.08.08 재생시간 : 1:41

앵커>

부패와의 전쟁을 선포한 정부가 후속조치를 속속 내놓고 있습니다.

오늘 후속조치를 위한 회의가 열렸는데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봅니다.

유진향 기자, 소식 전해주시죠..

기자>

유진향 기자 / 정부서울청사

네, 오늘 회의는 기획재정부와 교육부 등 43개 정부 기관 뿐만 아니라 검찰과 경찰, 국세청 등 수사·조사기관 관계자들이 모두 참석했습니다.

회의를 주재한 추경호 국무조정실장은 이번 기회에 부패를 뿌리 뽑지 않고는 국가대혁신이 불가능하다며 오늘이 바로 부패와의 전쟁에 나서는 출정식이라고 밝혔습니다.

정부는 앞서 국민안전 위해 비리, 국가재정 손실 비리 등 5대 핵심 분야를 발표하고 부패척결을 위해 모든 역량을 결집하기로 했는데요.

그 후속조치로 이번에는 3대 우선 척결비리를 선정해 특별관리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다발적으로 나타나고 국가와 민생에 해악이 큰 생활 밀착 시설의 안전비리와 국가보조금.지원금 비리, 공공기관의 특혜성 취업, 계약비리가 포함됐습니다.

안전 비리의 경우 세월호 참사와 경주 리조트 사고의 원인이 결국 관리감독 부재와 관련자들의 부패가 원인이라는 점에서 반드시 뿌리 뽑아야 할 대상으로 꼽혔고요.

국가보조금과 지원금 비리 역시 갈수록 지출은 늘어는데 예산은 한정돼 있다는 점, 공공기관의 취업.계약 비리 역시 공공기관 정상화를 위해 꼭 필요한 우선 척결 대상으로 추경호 실장은 오늘 이후 각 부처의 자발적인 비리실태 파악노력과 척결의지는 정부업무 평가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KTV 유진향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