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행복시대

'바다에 똑같은 환경'…심해해양공학수조 착공

회차 : 421회 방송일 : 2015.02.13 재생시간 : 1:56

실제 바다와 똑같은 환경에서 구조물의 안정성을 실험할 수 있는 심해해양공학수조가 부산에 들어섭니다.

오늘 착공식이 열렸는데요,

세계 최대 규모라고 합니다.

신국진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기사내용]

200개의 판이 움직이면서 서서히 바다에서와 같은 파도가 만들어집니다.

최대 파고는 1m.

부력에 따라 수심 조절이 가능한 수심조절장치.

바닷속 15미터까지 실제 바다와 똑같은 환경을 만들어 낼 수 있습니다.

수조 중앙에는 세계에서 가장 깊은 35m 짜리의 인공 구덩이도 설치돼 최대 수심 3천m 심해 환경을 재연할 수 있습니다.

바다에 설치하는 구조물에 영향을 주는 조류와 바람과 같은 환경을 인공적으로 조성한 심해공학수조.

세계 최대 규모의 심해해양공학수조가 내년도 부산에 들어섭니다.

조파장치를 비롯해 조류발생장치, 바람발생장치 예인전차 등 12종의 시험장비가 설치됩니다.

정부는 우리나라 해양플랜트 산업 육성의 핵심 인프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2017년부터 운용에 들어가면 해외에 의존하던 실증 실험이 가능하게 됩니다.

특히, 기자재 시험 인증은 물론 국제표준개발도 진행될 수 있습니다.

또한, 심해저 광물자원 개발 기술 개발이 추진됩니다.

<전화인터뷰> 홍석원 선박해양플랜트 연구소 책임연구원

"앞으로 있을 심해 개발에 우리나라가 앞장서는 효과를 가져오리라고 생각합니다. 특히 우리나라 해양 플랜트 산업체가 전 세계적으로 상당한 수준에 올라있기 때문에 이 시설을 활용해서 세계의 해양플랜트 산업을 선도하는 역할을 하게 되리라 생각합니다."

정부는 부산 심해해양공학 수조 완공 시기에 맞춰 경남 거제에 해양플랜트 산업지원센터를 구축해 종합적인 해양플랜트 기반을 조성할 계획입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