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830

성화, 101일간의 여정 마무리…마지막 주자는?

방송일 : 2018.02.09 재생시간 : 01:40

펑창 올림픽 기간 주경기장을 환하게 밝힐 성화가 101일의 여정을 마무리 하고, 점화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현재 개회식이 한창인 가운데, 성화를 점화할 마지막 주자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이혜진 기자입니다.

올림픽의 시작을 알리는 성화가 평 동계올림픽 개폐회식장에 조금 전 도착했습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의 성화의 주제는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
지난해 10월 24일 근대올림픽의 발상지인 그리스에서 채화돼 지난해 11월 1일 인천을 시작으로 제주 등 29개의 도시를 거쳐 평창에 도착했습니다.
모두 7천500명의 봉송주자가 함께했습니다.
얼마 전 호주 오픈 4강에 진출한 테니스 선수 정현의 캡틴인 김일순 코치와 지난 소치 동계올림픽 폐막식 핸드오버 세레모니에서 애국가를 부른 최승훈 등이 평창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했습니다
거북선, 케이블카, 로봇, 돛배 봉송 등 다양한 수단을 활용한 이색 성화봉송도 있었습니다.
성화는 101일간 전국 2018km를 돌아 마지막 봉송지인 평창 올림픽 플라자에 도착했고, 올림픽이 열리는 동안에 평창에서 타오르게 됩니다.
평창올림픽의 개회식 하이라이트가 될 성화 점화방법이나 최종 주자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의 일등공신인이 김연아가 될지 아니면 남북이 공동으로 불을 밝히게 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KTV 이혜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