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백악관 "폼페이오-김영철, 이번주 뉴욕서 만나"

회차 : 166회 방송일 : 2018.05.30 재생시간 : 02:01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이 오늘 오후 베이징에서 미국 뉴욕행 항공기에 탑승했습니다.
미국 정부는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김영철 부위원장 간의 만남을 공식화했는데요.
정유림 기자입니다.

김영철 부위원장이 오늘 오후 베이징에서 미국으로 가는 항공기에 탑승했습니다.
뉴욕에 도착한 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과 만나 북미 정상회담 성사를 위해 고위급 회담을 갖습니다.
미국 정부는 이같은 사실을 공식 확인했습니다.
녹취> 헤더 나워트/ 미국 국무부 대변인
"폼페이오 장관은 내일 (북미 고위급회담을 위해) 뉴욕으로 떠나 31일쯤 돌아올 것입니다."
그러면서 구체적인 사항은 막판 조율 중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김 부위원장이 고위급회담을 마친 후 트럼프 대통령을 만날 지도 관심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 "김영철 부위원장이 뉴욕으로 오고 있다"며 "나의 서한에 대한 확실한 응답"이라고 트위터에 글을 남겼습니다.
이같은 내용으로 미루어볼 때 김 부위원장이 김정은 위원장의 친서를 트럼프 대통령에게 직접 전달할 수 있다는 가능성이 나오고 있습니다.
북미 양측은 뉴욕 뿐 아니라 판문점과 싱가포르에서도 동시 협상에 나서고 있습니다.
판문점에서는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과 성 김 주필리핀 미국대사가 만나 막바지 의제 조율을 벌이고 있고, 의전과 경호, 세부일정 등을 논의할 실무접촉도 싱가포르에서 진행됩니다.
이와 별도로 미국 CIA와 북 통일전선부 채널도 물밑 조율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북미 실무회담과 관련해 말을 아끼면서도 좋은 결실을 기대했습니다.
북미정상회담에 연이어 남북미정상회담이 개최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북미회담 결과에 따라 달라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