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북중정상회담 "정세 변해도 공고한 관계"

회차 : 179회 방송일 : 2018.06.20 재생시간 : 02:00

어제 열린 제3차 북중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은, 국제 정세가 변해도 양국관계를 공고히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 중국과 긴밀히 협력할 뜻을 밝혔습니다.
채효진 기자입니다.

어제(19일)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제3차 북중정상회담.
두 정상은 한반도 정세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의견을 나누고, 끈끈한 관계를 과시했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은 북미정상회담에서 한반도 비핵화 실현, 영구적 평화 체제 건설이라는 공동 의식을 달성하고 성과를 거뒀다며, 국제 지역 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북중 관계를 발전시키고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의 경제 발전과 민생 개선을 지지하고, 북미 양측이 회담 성과를 잘 실천하길 바란다며 중국도 건설적인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북미회담이 적극적인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와 함께, 공동 인식을 착실히 이행한다면 한반도 비핵화는 새로운 중대 국면을 열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특히 중국을 위대한 우호 이웃 국가로 칭하면서, 한반도의 영구적 평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길 바란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으로 북한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 과정에서, 중국이 든든한 후원자 역할뿐 아니라 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커진 겁니다.
두 정상은 회담을 마치고 부부 동반으로 공연을 관람한 뒤, 김 위원장은 조어대에서 가장 좋은 숙소인 18호각에서 머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어 방중 이틀째인 오늘(20일) 오전 베이징 농업과학원을 다녀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지난 5월 북한 노동당 친선 참관단도 방문한 곳으로, 농업 분야 개혁에 대한 북한의 관심이 엿보입니다.
KTV 채효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