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솔릭' 전국 영향···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회차 : 221회 방송일 : 2018.08.22 재생시간 : 01:59

임보라 앵커>
태풍 '솔릭'이 우리나라를 관통할 것으로 관측되면서 큰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정부는 태풍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 단계로 높이고 중앙재난안전 대책본부를 가동해 피해 예방에 만전을 기하기로 했습니다.
곽동화 기자입니다.

곽동화 기자>
태풍 '솔릭' 상륙을 앞두고 경남 전역에 태풍 예비특보가 발효됐습니다.
제주도 전역에는 태풍 경보와 주의보가 내려졌고 강풍과 풍랑에도 주의해야겠습니다.
다만 태풍 솔릭의 경로가 서쪽으로 치우치면서 남해, 거제, 통영을 제외한 나머지 시·군 강풍 예비특보는 해제됐습니다.
‘솔릭’은 오늘 오후 3시 기준 서귀포시 남남서 250km 해상으로 이동할 것으로 예측됩니다.
이후 충청도를 거쳐 금요일(24일) 9시경 동해북부로 빠져나갈 것으로 보입니다.
기상청 예보에 따르면 이번 태풍은 서해안을 따라 북상합니다.
태풍이 해안가를 이동경로로 삼아 수증기 공급을 계속 받기 때문에 세력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전화인터뷰> 윤기한 / 기상청 기상통보관
“마찰이 적은 해안가를 따라 들어오기 때문에 바람이나 강풍 이런 피해는 섬 지방이나 서해안에서는 크게 입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고 중부 서해안에 상륙함에 따라서 중부 서해안에 가까운 수도권 지역은 강풍이나 풍랑이 일어날 가능성이 커서 주의를...“

이번 태풍은 누적 강수량 최대 400mm이상, 최대 풍속 32m/s의 강풍을 동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제주와 서해안 섬 지역을 중심으로 강풍 우려가 커 너울성 파도와 풍랑에 대비해야 합니다.
정부는 태풍이 전국에 영향을 줄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를 가동하고 범정부적 대응에 나섰습니다.
(영상편집: 양세형)
행정안전부는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태풍 위기경보 수준을 '경계' 단계로 격상하고 제주도를 시작으로 각 시도에 현장상황관리관을 파견했습니다.
또, 모든 공공기관은 태풍에 대비해 비상대비체계에 들어갔습니다.

KTV 곽동화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