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특별생방송 수시방송

문 대통령 평양 도착···김정은 위원장 영접

방송일 : 2018.09.18 재생시간 : 03:02

임보라 앵커>
보신 것처럼, 문재인 대통령이 평양에 도착했는데요.
자세한 소식, 서울프레스센터에 나가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들어보겠습니다.
채효진 기자.

채효진 기자>
(장소: 서울프레스센터)

네, 문재인 대통령이 오전 9시 49분쯤 평양국제공항에 도착했습니다.
예상했던대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직접 공항에 나와 문 대통령을 맞았는데요.
양 정상은 처음 만난 순간 밝게 웃으며 포옹한 뒤, 두 손을 맞잡았습니다.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도 함께 나와 눈길을 끌었습니다.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 등 북측 영접인사들이 도열한 가운데, 문 대통령과 차례로 악수했습니다.
수많은 인파가 꽃을 흔들며 문 대통령 내외를 맞았고, 북한 어린이 2명은 직접 꽃을 전달했습니다.
이 모습은 전 세계에 생중계 됐습니다.
앞서 서울을 떠나기 전 문재인 대통령은, 이번 방북으로 북미 대화가 재개되기만 한다면 그 자체로 의미가 있다며, 남북이 필요할 때 언제든 만나는 관계로 넘어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채효진 기자>
이번 회담에는 공식수행원, 특별수행원 등 방북단 100여 명이 동행했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 경제계 인사들도 눈에 띄었습니다.
이제 115일 만에, 세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시작됐습니다.

임보라 앵커>
네, 평양에 도착한 문 대통령의 오늘 일정 설명해주시죠.

채효진 기자>
네, 문 대통령은 백화원영빈관에서 오찬을 마치고 오후 김 위원장과 첫 정상회담을 열 예정입니다.
회담 장소로는 백화원영빈관 또는 노동당 본부청사가 거론됩니다.
환영 공연과 만찬을 마치면 늦은 밤 첫 날 일정이 마무리될 것으로 보입니다.
문 대통령 숙소는 김대중, 노무현 대통령이 묵었던 백화원영빈관으로 정해졌습니다.
한편 오늘 김정숙 여사는 옥류아동병원과 김원균 명칭 평양음악종합대학을 방문하는데요, 이때 리설주 여사가 동행할 것이란 관측이 나옵니다.

임보라 앵커>
이번 회담의 핵심 의제는 역시 북미 비핵화 대화 촉진이죠?

채효진 기자>
물론입니다.
비핵화를 놓고 북미 간 이견이 여전히 큰데다, 남북정상회담에서 처음 다루는 의제이기 때문에 기대만큼 우려도 큰데요.
어제 문 대통령은 우리가 주도해 해결할 수 있는 문제는 아니다, 양측이 요구하는 상응조치의 접점을 어떻게 찾을지 논의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와 함께 군사적 긴장과 전쟁위협 종식, 판문점 선언 이행을 중심으로 한 남북관계 개선도 의제로 오릅니다.
특히 오늘 경제인들이 북한 리룡남 경제 담당 내각부총리와 면담할 예정입니다.
남북 경협 논의도 얼마나 진전될지 주목해야겠습니다.

지금까지 서울프레스센터에서 전해드렸습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