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1부 월~금요일 10시 00분

"완전한 비핵화 위해 유엔의 지속적 협력 필요"

회차 : 240회 방송일 : 2018.09.27 재생시간 : 02:22

임보라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여정에 회원국들이 지지를 보내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북한이 오랜 고립에서 벗어나 세계 앞에 섰다며, 북한의 노력에 국제사회가 화답할 차례라고 강조했습니다.
뉴욕에서 정유림 기자의 보도입니다.

정유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북한문제를 절반 넘게 다뤘습니다.
먼저 올해 있었던 남북, 북미정상회담을 언급하며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의 결단에 감사를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비핵화 관련 조치들도 일일이 열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국제사회가 북한이 평화의 길을 계속 갈 수 있도록 이끌어줄 것을 간곡히 요청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이제 국제사회가 북한의 새로운 선택과 노력에 화답할 차례입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결단이 올바른 판단임을 판단임을 확인해 주어야 합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비핵화를 위한 과감한 조치들이 관련국 사이에서 실행돼 종전선언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중요성도 강조했습니다.
지난 8.15 경축사에서 자신이 동북아 6개국과 미국이 함께 참여하는 '동아시아철도공동체'를 제안했다며, 동아시아철도공동체가 동북아의 다자평화안보체제로 이어질 수 있는 출발점이 될 수 있을 거라고 힘주어 말했습니다.

녹취> 문재인 대통령
"남과 북은 끊어진 철도와 도로 연결에 착수했습니다. 앞으로 ‘동아시아철도공동체’의 본격적 추진을 위해 역내 국가들과 긴밀히 협의해 나갈 것입니다."

이어 국제사회가 당면한 과제인 인권과 여성, 기후변화에 대한 언급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영상취재: 채영민 이기훈 / 영상편집: 양세형)
문 대통령은 이번 연설에서 '평화'라는 표현을 33번이나 썼을 정도로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확고히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끝으로 3박 5일 간의 방미 일정을 마치고 귀국길에 올랐습니다.
방미 주요 일정이었던 한미 정상회담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이 공식화되면서 북미 간 비핵화 대화는 한층 속도를 낼 것으로 보입니다.

뉴욕에서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