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국민리포트 월~목요일 08시 40분

'플라스틱 빨대 이제 그만' 캠페인 했지만…

방송일 : 2018.11.27 재생시간 : 03:43

김교준 앵커>
최근 환경오염을 일으키는 플라스틱 퇴출 운동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데요.
우리나라도 일회용 플라스틱 컵 사용을 금지했지만 규제대상에서 빠진 플라스틱 빨대는, 여전히 무분별하게 사용되고 있습니다.
친환경 빨대를 사용하자는 캠페인이 펼쳐졌지만, 얼마나 효과가 있을지는 미지수인데요.
김수아 국민기자입니다.

김수아 국민기자>
카페에서 한 손님이 커피를 주문합니다.
컵에 빨대가 함께 나오는데요.
다름 아닌 플라스틱 빨대입니다.

현장음>
"혹시 플라스틱 빨대 말고 종이 빨대나 실리콘 빨대는 없나요?"
(네, 실리콘 빨대는 없어요.)

취재진이 다른 카페를 가봤습니다.
이곳 역시 진열대에 플라스틱 빨대만 있을 뿐 친환경 빨대는 하나도 없습니다.

현장음>
"혹시 플라스틱 빨대 말고 종이 빨대나 실리콘 빨대는 없나요?"
(네, 실리콘 빨대는 없어요. 죄송합니다.)

환경부는 지난 8월부터 매장 안에서 플라스틱 컵을 쓰지 못하도록 금지했는데요.
하지만 플라스틱 빨대는 카페나 커피전문점에서 그대로 사용하고 있는 실정, 일회용으로 분류돼있지 않아 규제 대상에서 빠져 있기 때문인데요.
길거리에서 일회용 컵을 들고 다니는 사람들도 대부분 플라스틱 빨대를 씁니다.

인터뷰> 김민지 / 대전시 유성구
"카페에서 테이크아웃을 하면 빨대를 가지고 나올 수밖에 없는데 카페에서는 플라스틱 빨대밖에 사용하지 않으니까 저는 어쩔 수 없이 이걸 사용하는 거죠."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2015년 국내에서 사용된 플라스틱 빨대는 커피전문점에서만 연간 26억 개, 패스트푸드점 등 다른 업소를 포함하면 이보다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되는데요.
(영상출처: 유튜브 Sea Turtle Biologist)
(트위터: @WWF- Indonesia)
문제는 바다로 떠내려온 플라스틱 빨대가 바다거북이 코에 박혀 호흡곤란을 일으키는가 하면 죽은 고래 뱃속에서 플라스틱 쓰레기가 무더기로 나오는 충격적인 사례가 잇따르고 있다는 점.
해양오염이 심각해지면서 환경단체인 대전 녹색연합은 최근 한 달 동안 '플라스틱 빨대 안 쓰기' 캠페인을 벌였는데요.
캠페인에 참여한 카페 6곳에서는 빨대를 요구하는 손님에게 종이나 유리로 된 친환경 빨대를 제공했습니다.

인터뷰> 김초록 / 대전시 대덕구
"플라스틱 빨대를 자주 사용하곤 하는데 이제 여기서 플라스틱 빨대 대신에 이렇게 친환경 빨대를 제공해주시니까 저도 환경 지킴에 일조한 것 같아서 뿌듯합니다."

캠페인 참여 카페에서는 환경보호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준 것 같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입니다.

인터뷰> 이경수 / 친환경 빨대 제공 카페 주인
"손님들에게 플라스틱 빨대 대신 친환경 빨대를 제공하니까 작은 변화로도 환경 보호에 기여할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뿌듯합니다."

(촬영: 임수빈 국민기자)

문제는 우리나라 플라스틱 사용량이 연간 132킬로그램으로 세계 최고 수준이라는 점,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오는 2027년까지 단계적으로 금지한다는 정부 계획인데요.
미국 일부 주에서는 이미 플라스틱 빨대 사용을 금지했고 영국은 내년부터, 유럽연합은 2021년까지 금지할 예정입니다.
선진국에서 플라스틱 빨대를 퇴출시키는 움직임이 빠른 만큼 우리도 규제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인터뷰> 고지현 / 대전충남녹색연합 시민참여국장
"시민들과 업소에서도 자발적으로 플라스틱 빨대 줄이기에 동참하는 것에 더불어서 정부에서도 플라스틱 빨대 규제 조치가 필요하다고 봅니다."

신이 내려준 선물이 아닌 재앙이 돼버린 플라스틱, 일회용 컵과 마찬가지로 빨대 역시 환경오염의 주범인데요.
빨대 사용을 엄격하게 규제하는 정책, 빠르면 빠를수록 좋을 것입니다.

국민리포트 김수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