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이 총리 "위험물질저장소 사고 예방 소홀함 없어야"

방송일 : 2019.02.14 재생시간 : 02:22

김용민 앵커>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주재하고 안전에 대해 다시금 강조했습니다.
위험물질 저장소 사고는 큰 피해를 불러오기 쉽다며,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신경은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경은 기자>
지난해 10월 발생한 고양저유소 화재사건.
석유저장시설 주변에서 날려진 소형 열기구 풍등 탓에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117억 원 상당의 재산손실이 발생했습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국정현안점검 조정회의를 열고 석유저장시설의 안전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기술발달에 따라 한 번 사고가 나면 피해가 몹시 커지는 일도 많아졌다며, 더 긴장하고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이낙연 / 국무총리
"발생건수로서 많은 편은 아닙니다. 그러나 위험물질 저장소의 사고는 큰 피해를 불러오기 쉽습니다. 따라서 예방과 대응, 제도와 기반시설의 확충에 소홀함이 없도록 노력해야 합니다."

회의에서는 '석유가스와 유해화학물질 저장시설 안전대책이 발표됐습니다.
정부는 일정규모 이상의 석유저장탱크 주변과 탱크 지붕에 각각 화재감지기와 화염방지기 설치를 내년 상반기까지 의무화하도록 했습니다.
또 불씨 차단을 위한 인화방지망의 규격과 교체주기의 기준을 세우도록 근거규정도 마련합니다.
석유저장시설 주변에서 풍등 날리기도 금지됩니다.
정부는 금지구역을 설정해 이 같은 곳에서 풍등 등 소형열기구를 날리다 적발될 경우 2백만 원 이하의 벌금을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석유저장시설 5곳을 국가보안시설로 추가 지정하고, 가스저장탱크에 누출 정밀감시 장비를 갖추도록 할 방침입니다.
유해화학물질 저장시설에 대한 안전대책도 시행됩니다.
오는 2022년까지 고위험도 사업장 2천 188곳에 대해 고강도 안전진단을 하고, 취약시설 천 3백곳은 컨설팅과 기술지원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영상취재: 강걸원 / 영상편집: 박민호)
특히 화학물질 사고대응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소방대원 등에게 관련정보를 곧바로 제공하도록 할 계획입니다.

KTV 신경은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