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KTV 뉴스중심 월~금요일 14시 00분

靑, 김은경 영장 기각에 "결정 존중"

방송일 : 2019.03.26 재생시간 : 01:39

임소영 앵커>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습니다.
청와대는 영장 전담판사의 결정을 존중한다고 짧게 입장을 밝혔습니다.
정유림 기자입니다.

정유림 기자>
김은경 전 환경부 장관에 대한 구속 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됐습니다.
객관적인 물증이 다수 확보돼 있고 피의자가 이미 퇴직하면서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에 대한 소명이 부족했다고 판단했습니다.
김 전 장관은 출석 16시간여 만에 풀려났습니다.

녹취> 김은경 / 전 환경부 장관
"(산하기관 임원 사퇴종용 하셨습니까?) 앞으로 조사 열심히 잘 받겠습니다."

청와대는 사전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에 대해 영장전담판사의 결정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냈습니다.
그러면서 앞으로 장관의 인사권과 감찰권이 어디까지 적법하게 행사될 수 있는지, 법원이 그 기준을 정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검찰수사를 계기로 문재인 정부의 청와대는 현재 운영되고 있는 공공기관의 장과 임원에 대한 임명 절차를 보다 투명하게 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검찰은 직권남용과 업무방해 혐의를 적용해 김 전 장관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습니다.
김 전 장관이 청와대와 협의 아래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인사에 불법 개입했다는 겁니다.
(영상편집: 최아람)
검찰은 김 전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다시 소환한 뒤 구속영장 재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방침입니다.

KTV 정유림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