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생방송 대한민국 2부 월~금요일 16시 30분

세월호 다섯 번째 봄···기다림 속 추모 발길

회차 : 374회 방송일 : 2019.04.16 재생시간 : 02:24

김용민 앵커>
오늘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전국 곳곳에서 희생자를 기리는 추모행사가 열렸는데요.
세월호가 있는 목포신항에도 많은 시민들이 찾아와 노란 종이와 노란 리본으로 그 아픔을 추모했습니다.
목포신항에 신국진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신국진 기자>
참사 후 다섯 번째 찾아온 봄.
세월호가 몸을 뉘인 목포 신항에는 오늘(16일)도 시민들의 발길이 이어졌습니다.
나이 든 부모와 함께 온 가족부터 친구들과 삼삼오오 찾아온 학생들까지.
시민들은 손으로 제각기 노란 종이배를 접고 리본을 매달았습니다.

인터뷰> 박은총 / 전남 목포시
"전부터 많이 찾아왔는데 5주년인데도 불구하고 아직 미수습자들도 있고, 그런 거 보면서 추모하는 마음에 찾아왔습니다."

뭍으로 올라온 지 2년, 침몰한 지 5년 된 세월호는 철제 구조물에 기댄 채 목포 신항을 지키고 있습니다.
앙상한 선체는 부서지고, 전면은 녹이 슨 것처럼 벗겨져 보는 이들의 가슴을 더 아프게 합니다.

인터뷰> 박경자 / 전남 무안군
"더 가슴이 아프죠. 들어오다가 눈물이 나서 잘 들어오지 못하다 망설이다가 들어왔는데 다 부모잖아요. 우리가 어린아이들이 펴보지도 못하고 가서 가슴이 아프죠."

철조망에는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현수막이 내걸렸고, 기다림을 뜻하는 노란 리본은 꽃무리를 이뤘습니다.
아픔을 기억하고,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에 누군가 적었을 짧은 편지는 노란 개나리처럼 리본 꽃이 돼 살짝 불어오는 바닷바람에 흩날립니다.
(영상취재: 유병덕 / 영상편집: 정현정)
리본을 바라보는 시선엔 이 같은 참사가 되풀이되지 않고, 희생자를 기억하는 마음이 담겼습니다.

인터뷰> 현경환 / 전남 진도군
"잊지 않겠습니다. 기억하겠습니다. 이 두 가지 적었습니다. 바다에서 힘겹게 끌어올렸는데 우리의 무관심이 관심이 되었으면..."

세월호에 찾아온 다섯 번째 봄.
하지만 아직 5명은 우리 곁으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그래서 오늘도 세월호가 정박된 목포신항엔 추모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KTV 신국진입니다.

 

 

( KTV 국민방송 케이블방송, 위성방송 ch161, www.ktv.go.kr )
< ⓒ 한국정책방송원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